스키점프 단체전 극적 출전 출전권 못 딴 최흥철 구제키로
스키점프 단체전 극적 출전 출전권 못 딴 최흥철 구제키로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02.18 20:58
  • 게재일 2018.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남자 스키점프 대표팀이 극적으로 단체전 출전권을 얻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스키점프 `국가대표` 신화가 다시 한 번 펼쳐지게 됐다.

대한스키협회 관계자는 1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흥철이 출전권 확보에 성공하면서 방금 선수 AD 카드를 발급받았다. 한국 스키점프 대표팀이 4명을 채워 단체전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스키점프 단체전은 선수 4명이 있어야 출전할 수 있다.

영화 `국가대표`의 실제 모델로 유명한 최서우(36)와 김현기(35)는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지만, 최흥철(37)은 조건을 충족하지 못해 단체전 출전이 무산되는 듯했다.

대한스키협회는 국제스키연맹(FIS)을 통해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에서 한국 스키점프 대표팀이 단체전에 출전하는 게 흥행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논리로 구제를 요청했다.

FIS는 이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였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승인을 받아 최흥철의 단체전 출전을 허가했다.

한국 스키점프 대표팀의 단체전 출전은 오히려 FIS에서 더 적극적으로 나선 결과라는 게 스키협회의 설명이다.

스키협회 관계자는 “소치 대회에서 남자 스키점프는 총 12개 국가가 출전했다.

평창에서는 우리를 제외하고 11개 국가였는데, 지난 대회보다 출전국 수가 줄어든다는 것에 FIS가 부담을 느낀 듯하다”고 밝혔다.

한국 스키점프 대표팀은 최서우와 김현기, 최흥철에 노르딕 복합 대표 박제언(25)을 더해 4명을 맞췄다.

스키협회 관계자는 “앞서 올림픽에서도 최흥철과 같은 사례가 종종 있었다. 만약 메달을 따더라도 그대로 인정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서우, 김현기, 최흥철은 한국 스키점프의 산증인이다. 이들은 1998년 나가노 올림픽을 시작으로 이번 평창올림픽까지 6번 연속 올림픽에 출전했다.

한국 스키점프 대표팀의 단체전 출전은 이번이 5번째다.

1998년 나가노 대회 13위를 시작으로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8위, 2006년 토리노 대회 13위를 기록했다.

2010년 밴쿠버 대회에는 출전권을 얻지 못했고, 2014년 소치 대회에서는 11위를했다.

스키점프 단체전은 19일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