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밸리 제어` 핵심 기술 개발
포스텍 `밸리 제어` 핵심 기술 개발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7.08.29 20:50
  • 게재일 2017.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소재공학과 김종환 교수팀
美 UC버클리대와 공동 연구

포스텍(총장 김도연) 신소재공학과 김종환<사진> 교수가 미국 UC버클리대와의 공동 연구로 나노 박막 해테로 구조를 이용해 전자(음전하)와 정공(양전하)을 극초고속으로 분리, 밸리 제어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밸리`는 결정성이 강한 고체 내에 전자가 갖는 새로운 특성으로, 전자의 결정 운동량(crystal momentum)에 정보가 저장되며 이를 이용해서 양자 정보를 저장할 수 있는 등 미래 전자 소자·광소자로 큰 가능성을 갖고 있다.

그동안 이론적으로는 원자 수준 두께의 나노 박막이 전자 밸리 특성을 잘 살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실제 실험 결과 밸리 특성이 수 피코초 만에 파괴돼 소자로 응용될 수 없을 것이라는 어두운 전망이 나왔고, 김종환 교수팀은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밸리 특성이 파괴되는 이유가 음전하가 양전하와 함께 있기 때문이라는 사실에 착안해 나노 박막 해테로 구조를 통해 양전하와 음전하를 분리해 내는 방법을 고안해 냈다.

김 교수팀은 이 방법을 통해 전자 밸리 특성을 보호하고 기대 수명을 수 피코초에서 약 백 만 배가량 늘린 1마이크로 수준으로 구현했다.

김종환 교수는 “나노 신소재 원천 기술을 이용해 밸리를 기반으로 미래의 전자, 메모리, 광소자의 토대가 될 튼튼한 기초과학의 토대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는 기초과학 토대를 만든 성과를 인정받아 사이언스(Science) 자매지인 사이언스 어드밴스(Science Advances)를 통해 발표됐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