쫄깃·담백 무한리필 찜닭에 찜 당하다
쫄깃·담백 무한리필 찜닭에 찜 당하다
  • 김혜영기자
  • 등록일 2015.11.23 02:01
  • 게재일 2015.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흥동 `수탉`

▲ 중앙상가 내 위치한 닭요리 전문점 수탉.

각 그릇에 밥과 국, 반찬을 따로 담아먹는 일반적인 식단과는 달리 찜닭은 냄비나 쟁반을 중심으로 여럿이 모여 훈훈함을 곁들어 먹는 요리다. 가급적 혼자가 아닌 `누군가와 함께해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요구되긴 하지만 마음 속 공허함을 달래는 데 찜닭만한 온기도 없다.

포항시 북구 대흥동의 닭요리 전문점인 `수탉`이 개점 10주년을 맞아 `찜닭 무한리필`을 선언했다. 전국의 여러 음식점들이 삼겹살, 게장, 랍스타 등의 무한제공 이벤트를 내세우고 있지만, 수탉은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찜닭 무한제공에 팔을 걷어붙였다.

본점 양아영 대표는 `우리 가족의 행복한 한 끼`를 모토삼아 평소 어머니가 해주시던 조리법으로 요리를 만들어 손님상에 올린다. 샐러드 소스, 절인 무까지 모든 음식에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고 손수 만든다는 원칙이다. 여기다 최근 메뉴시스템을 개선하면서 메인메뉴인 찜닭을 무한 제공하고 샐러드바까지 장만했다.

 

▲ 치즈 얹은 매운맛 찜닭. 특제 양념에 김가루를 넣고 치즈를 얹은 볶음밥도 빼놓을 수 없다.
▲ 치즈 얹은 매운맛 찜닭. 특제 양념에 김가루를 넣고 치즈를 얹은 볶음밥도 빼놓을 수 없다.

찜닭으로 하나 되는 시간을 부족함 없이 채우겠다는 심산이다.

찜닭 주문시 여러 옵션이 주어진다. 뼈 있는 닭 혹은 순살을 고른 후 해물과 치즈 가운데 취향대로 사리를 택한다. 맵기 조절도 가능한데 매운맛은 최고 3단계까지 도전 가능하다. 닭을 포함한 대부분의 식재료는 국내산을 자랑하는데, 쫄깃하면서도 담백한 닭고기 맛이 특제 양념소스와 잘 어우러진다.

그중에서도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치즈찜닭이다. 거대한 산맥 위에 살포시 내려앉은 눈처럼, 조각난 닭고기 살마다 부드럽게 치즈가 녹아내렸다. 쭉쭉 늘어나는 치즈에 얽힌 야채와 닭고기를 한데 감싸 먹으면 고소함이 더해져 한층 더 풍미가 깊어진다.

샐러드바도 인기비결로 꼽힌다. 각종 야채는 물론 찜닭에 넣어 먹을 수 있는 당면과 라면사리까지 상시 대기 중이라 거듭 젓가락질을 돕는다. 여기다 후라이드, 양념치킨까지 맘껏 그리고 양껏 먹을 수 있다. 치킨을 신격화해 `치느님`으로 칭송하는 마니아들 사이에서 핫플레이스(hot place)로 통하는 이유다. 특히 떡볶이와 양념치킨은 새콤달콤한 소스 맛으로 아이를 둔 주부들의 입맛까지 사로잡았다.

직장인 전모(30·북구 용흥동)씨는 “닭요리는 각 부위마다 제각기 맛이 달라 여럿이 먹다보면 서로 양보하거나 다투기 마련인데, 무한리필이 가능하다보니 좋아하는 부위를 눈치 보지 않고 먹었다”며 “마지막으로 매콤한 소스에 밥까지 볶아 먹고 나면 웬만한 뷔페도 부럽지 않을 정도의 거창한 한 끼가 완성된다”고 말했다.

/김혜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