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판 승객-승무원 다툼 50만 달러 소송으로 비화
미국판 승객-승무원 다툼 50만 달러 소송으로 비화
  •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 등록일 2013.05.01 00:30
  • 게재일 2013.0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국내에서 유명 기업 임원의 기내 승무원 폭행사건이 큰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미국에서도 항공기 승무원과 유명기업 임원인 승객이 음료수 주문을 놓고 다투다 소송으로까지 번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남쪽 브리스베인에 거주하는 유명 바이오테크 업체 임원 샐배토어 베비비노(52)씨는 지난달 27일 샌프란시스코 지방법원에 버진아메리카 항공사를 상대로 명예훼손과 무고 등 이유로 50만달러(약 5억5천만원)의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그는 소장에서 탑승했던 항공기의 승무원과 다툼을 벌이고 기내 화장실 변기의 물을 제대로 내리지 않았다는 등 허위 신고를 조종사가 접수한 바람에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조사를 받아 심한 굴욕감을 느끼게 했다고 주장했다.

베비비노는 지난 4월28일 필라델피아서 출발해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는 항공기에 탑승해 승무원 호출 버튼을 누른 뒤 승무원에게 음료수를 가져다 달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승무원은 음료수 주문은 앞사람 좌석 뒤에 설치된 터치스크린 메뉴 시스템으로 해달라고 요구한 뒤 그냥 되돌아갔다. 베비비노는 다시 호출을 한 뒤 터치스크린 방식으로 주문하기 싫다면서 음료수를 가져다 줄 것을 재차 요구했으나 역시 거절당했다. 베비비노는 또 한 번 호출해 승무원에게 회사에 정식으로 불만을 접수시키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뒤에야 주문한 음료수를 제공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승무원들은 사법당국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베비비노가 승무원 호출 후 터치스크린을 사용하는 것을 거절하면서 “내 시간은 소중하다. 너(승무원)는 서비스하기 위해 여기 있는 것”이라고 소리쳤다고 보고했다. 이어 곧바로 화장실로 간 뒤 돌아오면서 혼잣말로 욕설을 하고, 화장실 변기물도 내리지 않고 문을 열어놓는 등 승무원들의 권고를 제대로 따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