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년 전통 日 사케 알코올 섞어팔다 들통
300년 전통 日 사케 알코올 섞어팔다 들통
  • 도쿄=연합뉴스
  • 등록일 2013.02.27 00:09
  • 게재일 2013.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에서 300년 전통을 자랑하는 니혼슈(日本酒.사케) 주조회사가 저가의 술을 고급주로 속이거나 양조 알코올을 섞어 팔다가 들통이 났다.

26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1716년 창업한 오사카(大阪)의 `나니와(浪花)주조`가 쌀과 누룩으로만 빚는 준마이(純米) 사케에 알코올을 넣거나 새 술을 만들면서 전년에 만든 술을 희석해 팔다가 세무당국에 적발됐다.

나니와주조는 2008년 7월 홋카이도(北海道) 도야코(洞爺湖)에서 개최된 주요 8개국(G8) 정상회담때 각국 정상들에게 최고급 사케를 제공했으며 외국으로도 수출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