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차핵실험 폭발력, 2009년 2차때보다 2.5배”
“北 3차핵실험 폭발력, 2009년 2차때보다 2.5배”
  • 도쿄 교도=연합뉴스
  • 등록일 2013.02.20 00:08
  • 게재일 2013.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싱크탱크 “폭발력 12.5㏏”
북한이 지난 12일 단행한 3차 핵실험의 폭발력이 그간의 예측을 뛰어넘어 2009년 2차 핵실험의 2.5배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의 비영리 싱크탱크인 `핵위협 이니셔티브`(NTI)는 19일(현지시간) 과학자들의 추정을 토대로 3차 핵실험의 폭발 강도가 5~15킬로톤(㏏) 사이로 보이며 12.5 ㏏ 안팎이 될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한국 정부가 예측해온 6~7㏏ 수준을 크게 넘어서는 것이다. 2009년 2차 핵실험의 폭발력은 5㏏ 정도에 그쳤다고 NTI는 분석했다. NTI는 이 같은 추정이 사실이라면 미국의 정책입안자들이 3차 핵실험을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