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정부 동성결혼 허용 법안 채택
佛 정부 동성결혼 허용 법안 채택
  • 연합뉴스
  • 등록일 2012.11.08 20:55
  • 게재일 2012.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정부가 7일(현지시간) 야당과 종교계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동성결혼 허용 법안을 국무회의에서 채택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한 동성결혼 합법화는 내년 1~2월 의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올랑드 대통령은 내년 중반까지 법을 통과시키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올랑드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일부가 아닌 사회 전체를 위한 진전”이라며 “아이들에게 더 큰 이득이 무엇인지를 고려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나자트 발로-벨카셈 정부 대변인이 전했다.

도미니크 베르티노티 가족담당 장관은 “(동성결혼 합법화는) 평등권을 향한 중요한 진전이다”라고 말했다.

베르티노티 장관은 동성결혼 허용이 가족 가치를 파괴한다는 비판을 반박하며 “오히려 법적으로 보호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정부 관계자는 동성 부부의 인공수정 비용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프랑스의 가톨릭 지도자들은 물론 무슬림과 개신교, 유대교 등 종교계가 반발하고 있다.

파리 대주교인 앙드레 뱅 트루아 추기경은 지난 주말 가톨릭 순례지 루르드에서 열린 주교 연례회의에서 아동이 정체성을 확립하려면 부모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벨기에와 영국, 덴마크, 핀란드, 독일, 네덜란드, 스페인 등 유럽 주요 국가에서는 이미 동성결혼과 입양을 허용하고 있지만 프랑스에서는 결혼한 부부만 입양이 가능하고 시민결합(civil unions) 관계에는 허용되지 않는다.

일부 보수주의자들과 극우 정치인들은 17일 전국에서 반대 집회를 준비하고 있고 시장과 부시장 수백명은 동성연인에 대한 결혼식을 주재하지 않겠다며 탄원서에 서명했다.

르몽드가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프랑스 국민의 65%가 동성 결혼을 지지하고 있는데 이는 지난해 63%, 1996년의 48%에 비해 상승한 수치다.

동성 부부의 입양을 지지하는 비율은 지난해 58%에서 52%로 떨어졌지만 1996년의 33%에 비하면 높은 수준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