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분기 생산성 증가로 반전
美, 2분기 생산성 증가로 반전
  • 연합뉴스
  • 등록일 2012.09.06 20:55
  • 게재일 2012.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당 노동비 상승폭 급감… 인플레 부담 더 완화
빌 그로스 “투자자, 6.6% 수익 다시 없을 것” 경고

미국의 2분기 생산성이 전분기의 하락에서 상승으로 반전되면서 그 폭도 예상치를 초과했다.

반면, 시간당 노동비는 전분기보다 상승폭이 급감해 인플레 부담을 더 완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오는 12-13일(이하 현지시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 회동에서 추가 완화 조처를 할 수 있는 여지가 더 넓어졌다는 분석이 확산했다.

미국 노동부는 5일 비농업 부문 생산성이 지난 2분기에 전년동기에 비해 2.2% 증가했다고 집계했다. 전문가들은 2분기 증가율을 1.8%로 예상했다.

지난 1분기 생산성은 0.5% 감소했다.

미국의 2분기 잠정 성장률도 1.5%에서 1.7%로 상향 조정됐다.

생산은 2분기에 2.4% 증가해 앞서 예상치 2.0%를 웃돌았다. 지난 1분기 증가율은 2.7%였다.

노동 비용은 2분기에 연율 기준 1.5% 증가했다. 이는 전문가 예상치 1.7%를 밑돈 것이다. 지난 1분기 노동 비용 증가율은 6.4%에 달했다.

뉴욕 소재 BNP 파리바 애널리스트는 로이터에 “노동 비용 상승률이 제한적인 것은 FOMC가 내주 회동에서 인플레를 덜 걱정하며 (추가 부양) 옵션을 고려할 수 있는 여지를 넓힌 것”이라고 말했다.

벤 버냉키 연준 의장은 지난주 잭슨홀 연설에서 미국 노동시장이 여전히 부진한 것을 “크게 걱정한다”고 말해 추가 부양 기대감을 높였다.

생산성 향상은 미국 기업이 특히 임금을 포함한 제반 비용을 감축해온 가운데 실현된 것이라고 로이터는 강조했다.

반면, `채권 왕` 빌 그로스는 5일 투자자들이 이제는 “인플레 시대”를 맞고 있다면서 인플레가 결코 뒷바람이 아닌 맞바람이라고 경고했다고 블룸버그가 이날 전했다.

세계 최대 채권펀드인 핌코를 운용하는 그로스는 지난달에도 “주식 시대는 끝났다”고 선언해 시장에 찬반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그는 이날 핌코 웹사이트에 올린 글에서 “신용에 기반을 둔 우리 금융 시스템이 과다한 비만 부담을 안고 있다”면서 반면 “금리는 너무 낮다”고 강조했다.

그로스는 지난달 주식 투자로 장기 수익을 올리는 것을 “폰지 게임”에 비유하면서 “인플레를 고려하고도 6.6%의 수익을 올리는 일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