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푸잉 부부장 “북한 안전보장 필요하다”
中 푸잉 부부장 “북한 안전보장 필요하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12.08.23 21:00
  • 게재일 2012.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문제 근본적 해결 동북아 장기적 안정 실현
중국 외교부 푸잉(59·사진) 부부장은 23일 한반도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서는 북한에 대한 안전보장이 선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푸 부부장은 한중수교 20주년을 하루 앞둔 23일 인터뷰에서 “전체적으로 볼 때 한반도 정세의 핵심에는 안보 문제가 있다”면서 “안보라 함은 동북아 모든 나라의 공통 안보로서 북한의 안전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그는 “관련국의 공동 안보가 실현돼야만 한반도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돼 동북아의 장기적인 안정이 실현될 수 있다”고 부언했다.

푸 부부장의 이런 발언은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 6자회담의 재개를 위해서는 미국 등 관련국이 북한 체제의 안전 보장을 위한 전향적 조치를 내놓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북한은 최근까지 `선(先) 북미관계 해결 후(後) 북핵 해결` 원칙을 견지해 왔다.

푸 부부장은 “한반도 정세는 여전히 복잡하고 민감해 많은 불안정성이 존재한다”며 “관련국들이 냉정과 절제를 유지하면서 접촉과 대화를 계속하고 모순을 격화하는 행동을 취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아울러 “중국은 줄곧 6자 회담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고 동북아의 안정을 수호하는 유효한 시스템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6자 회담을 통한 북핵 문제의 해결 필요성을 강조했다.

푸 부부장은 한중 관계가 과거 20년 동안 전면적이고 빠른 발전을 이뤘다고 평가하면서 한국과 중국을 “이웃이자 밀접한 관계를 맺은 우방”으로 규정했다.

한중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푸 부부장은 “한중 FTA 체결은 이미 대세”라며 “양국이 상호 이해, 상호 양보의 정신에 바탕해 높은 수준의 경제무역지대를 건설함으로써 양국 국민에게 혜택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푸 부부장은 또 “중국과 한국은 사회 제도, 나라의 구체적 사정이 달라 현재와 같은 이견과 문제가 나타나는 것을 피하기 어렵다”면서 “양국이 서로 제때 타당한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상호 신뢰의 기초가 흔들리지 않게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