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 마모·공기압 체크해야 아찔한 사고 예방할 수 있어요
타이어 마모·공기압 체크해야 아찔한 사고 예방할 수 있어요
  • 윤경보기자
  • 등록일 2011.07.25 19:20
  • 게재일 2011.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름철 차량관리

장마철 차량 점검은 휴가를 떠나기 전 피서지를 정하는 것보다 중요하다.
본격적인 장마철과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여름 차량 관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장마철에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제동거리가 길어져 차량 관리와 안전운전에 소홀하면 자칫 대형 사고가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휴가를 떠나기 전 피서지를 정하는 것보다 중요한 장마철 차량 점검과 눈길만큼 위험한 빗길 안전운전에 대해 알아보자.

△`시야`부터 확보하라

빗길 안전운전에서는 무엇보다 시야 확보가 중요하다.

만약 갑작스런 폭우가 내리는데 와이퍼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면 눈을 가리고 운전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여름철이면 작동 빈도가 높아지는 와이퍼를 미리 점검하고 와이퍼 블레이드(와이퍼에 달린 고무날)가 닳았다면 교체하는 것이 좋다.

△차량 백내장 `유막`을 제거하라

와이퍼 작동 시 발생하는 와이퍼 떨림 현상과 소음은 운전자를 시야와 귀를 불편하게 만든다.

유막이 생겨 와이퍼 작동시 떨림 현상과 소음이 발생할 경우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유막제거제나 세제를 묻혀 닦아야 된다. 세차시 깨끗한 천으로 블레이드를 닦아주면 와이퍼의 닦임 성능과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다.

잘 닦이지 않는 벌레와 새의 배설물 등의 이물질은 워셔액 가열기인 워셔 히터를 이용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타이어 공기압을 체크하라

장마철은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기 때문에 타이어가 수축과 팽창을 반복하면서 공기가 빠져나가기 쉽다.

때문에 자주 타이어 공기압을 체크하고 빗길 타이어 접지력과 제동력을 생각해 마모가 심하면 타이어를 교환해야 된다.

장마철에는 도로가 젖어 있거나 물이 고여 있는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 노면과 타이어 사이에 수막이 생겨 타이어가 노면과 직접 접촉하지 못하고 헛돌게 된다.

젖은 도로에서는 속도를 줄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타이어의 마모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 필수다. 또 타이어 표면의 배수 능력을 향상시켜 미끄러짐을 줄일 수 있도록 공기압을 평상시보다 10~20% 정도 높게 해야 된다.

△배터리를 점검하라

여름에는 평소보다 에어컨이나 전조등, 와이퍼 등 전기에너지를 많이 사용하게 된다.

갑작스럽게 배터리가 방전되는 일이 없도록 관리가 필요하다.

전기장치의 작동이 많아지면 만큼 배터리 수명이 줄어들기 마련이다.

장거리 운전 후 각종 전기 장치들을 모두 끄고 잠시 시동을 켜 둔 후 시동을 끄면 소모된 자동차 배터리의 충전량이 보충되고 수명도 늘어난다.

차량 배터리 품질이 많이 좋아졌지만 정기적인 배터리 점검은 필요하다.

/윤경보기자 kbyoo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