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내정은 관권 선거 의지 표명”
“김부겸 총리 내정은 관권 선거 의지 표명”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1.05.03 20:20
  • 게재일 2021.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국무총리 지명철회 요구
6∼7일 청문회 여야간 공방 예고
국민의힘은 3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 ‘관권선거 가능성’을 거론하며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이에 따라 오는 6∼7일 열리는 김 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여야간 거센 공방이 예상된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4∼7일 진행되는 총리·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관한 질문을 받자 ‘부인 도자기 밀수 의혹’이 제기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를 거론, “심각해 보인다”면서도 “그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국무총리 후보자”라고 말했다.

김 대표 대행은 “대선을 앞둔 내각의 총책임자가 어떻게 민주당 의원 출신으로 당 대표에 출마했다가 떨어진 사람(이 될 수 있는가)”이라며 “민주 선거가 아니라 관권 선거를 하겠다는 노골적인 의지 표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무총리 지명을 철회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 대행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도 김 후보자 지명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국무총리를 ‘대통합 형’ 인물로 세우지 않고 민주당 편향 인사를 내세운 것은 아직도 문재인 대통령이 정책 전환을 하지 않고 옹고집을 부린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앞서 김 대표 대행은 최근 라디오에서 김 후보자가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2017년 10월 울산을 방문한 것과 관련, “하명수사 하는 사람들을 격려해주러 왔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