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급수 어종 ‘버들치’ 대량 생산 길 열렸다
1급수 어종 ‘버들치’ 대량 생산 길 열렸다
  • 피현진기자
  • 등록일 2021.04.22 20:33
  • 게재일 2021.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토속어류산업화센터
첫 인공채란으로 양식 성공

경북토속어류산업화센터가 ‘버들치’<사진>의 새로운 양식어종 개발을 위해 대량 종자생산 시험·연구에 도전한다. 이를 통해 센터는 식품개발 등 내수면 산업을 육성하고 도내 주요 하천 등에서 감소하는 자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버들치는 매운탕과 튀김 등 식용으로 많이 이용되고, 일부는 관상어로 기르기도 한다. 다만 하천 등 자연 포획에 의존하고 있어 그 생산량이 불안정하고 한정돼 관련 산업이 정체인 실정이다. 이에 토속어류산업화센터는 버들치 대량 생산 양식기술 개발을 위해 최근 시험·연구 계획을 수립해 지난달 30일부터 첫 인공채란으로 30만 개 알을 부화, 자·치어를 양식 중에 있다. 계획대로라면 오는 9월께 10만 마리 정도를 도내 주요 하천에 방류한다.

센터는 버들치의 사료효율 및 성장도 시험으로 대량 종자생산 기술을 개발하며, 시험방류로 감소하는 수산자원을 조성해 나간다. 또 해양수산부에 버들치의 방류 어종 지정을 건의해 종자생산 산업의 활성화와 다양한 수산식품 개발로 먹거리 산업을 육성한다.

한편, 우리나라 전 지역에 서식하는 버들치는 몸길이 8∼15㎝까지 자라고, 계곡 같은 깨끗한 곳에 살아가는 1급수 지표어종이다. 식용 시 뼈를 추릴 필요가 없고 살이 부드러워 통째로 먹을 수 있는 별미로 kg당 2만∼3만원에 거래되는 고급어종이다. /피현진기자

피현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