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유행의 서막? 대구, 학교발 감염 잇따라
재유행의 서막? 대구, 학교발 감염 잇따라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1.04.21 20:57
  • 게재일 2021.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3 학생·교직원 코로나 확진에
같은 학교 학생 4명도 양성 판정
전교생 전수검사·원격수업 실시
사우나·체육시설·병원 등지서
동시다발 대규모 확산에 ‘비상’

최근 대구지역 학생과 교직원이 코로나19에 잇따라 확진되면서 교육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특히 대구지역은 학교를 비롯해 사우나, 바른법연구회, 체육시설, 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대규모 확산 우려를 낳고 있다.

21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대구 동구의 한 고교 3학년 A학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하루 뒤 인 20일 교직원 B씨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지난 12부터 16일까지 일주일 동안 등교했고, 등교 기간 중 임상증상(인후통)으로 병원 진료를 받고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지난 19일 출근 후 발열(감기) 증상으로 조퇴했고, 당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학교는 지난 20일 교직원 110명, 전교생 733명 등 총 843명을 대상으로 선별검사를 시행한 결과, 학생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 받았다.

확진 학생과 추가 확진 학생은 다른 반 학생이었으나 개인과외, 학원을 함께 수강하거나 학교에서 진행하는 동아리, 이동수업 등에 함께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학교는 시설 소독 등을 위해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고 방역 당국에 의한 자가격리 범위에 따라 원격수업 대상 학년 범위를 결정키로 했다.

학교 내 확진 자가 잇따르자 대구시교육청은 22일 각급학교 교감과 긴급방역 대책회의를 열어 학교방역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강은희 교육감은 “코로나 19 학생 확진자가 잇따르는 것과 최근 학교 내 감염 우려가 커짐에 따라 교내뿐만 아니라 교외 생활 방역에 대한 경계심이 느슨해지지 않도록 당부한다”며“교내 감염이 발생할 경우 해당 학교의 많은 학생들을 동시에 검사하게 돼 방역시스템 부담이 커지고, 등교가 다시 축소될 우려가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각심을 가지고 학교 방역 관리를 좀 더 꼼꼼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시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1일 0시 기준 25명이 늘었다. 신규 확진자 중 5명은 서구 내당동 S사우나 관련이다. 지난 15일 감염경로 불상 확진자가 나온 뒤 사우나 이용자와 n차로 이어져 누적 확진자가 25명이 됐다.

4명은 수성구 일가족 관련으로 전날 수성구 C병원 입원 전 검사에서 1명이 확진된 데 이어 가족 등 4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또 북구 대학생 모임에서 확진자 3명이 나왔다.

이외에도 불교 시설인 바른법연구회, 수성구 체육시설, 중구 K병원 입원 전 확진자 등과 관련해 1명씩 확진됐다. 이밖에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새로운 확진자 3명이 나왔고 이들과 접촉한 5명도 감염됐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