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지사 “동해 수산물 소비활성화 총력 지원”
李지사 “동해 수산물 소비활성화 총력 지원”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4.21 20:39
  • 게재일 2021.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 후포서 ‘행복버스 간담회’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1일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경제에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까지 겹쳐 동해안 수산물 소비 심리가 더욱 위축되지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며 대대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울진군 후포면사무소에서 열린 ‘새바람 행복버스 현장 간담회’에서 ‘경북 수산업 氣 확실히 살리자’는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 지사를 비롯해 전찬걸 울진군수와 지역 도의원, 수산언 분야 대표 및 사회단체장 4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치어 남획과 해양환경 변화로 동해안 대표 어족자원인 대게 어획량이 날로 감소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전국 생산량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도내 대게자원의 서식환경 개선을 위해, 도비 10억원을 확보하고 대게자원 회복사업을 시행하겠다”면서 “내년부터 예산을 점차 늘리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이어 “소비자의 다양한 소비욕구를 충족할 수 있는 수산 제품을 개발하고 비대면 구매 시스템을 활성화하기 위해, 내년도 예산에 대게 등 동해안 수산식품 가공산업에 대한 연구개발비도 반영토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