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 반드시 시행돼야”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 반드시 시행돼야”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1.04.21 20:31
  • 게재일 2021.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발협·범대위 성명서 발표
포항지역발전협의회(회장 공원식)와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이대공·김재동·공원식·허상호)가 경상북도의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록 건설 건의에 힘을 보탰다. 21일 양 단체는 “경상북도가 경북의 사활이 걸린 굵직한 사회간접자본 국비지원을 건의하면서 첫 번째로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록 건설 예산을 건의한 것에 대해 당연하며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앞서 지난 19일 국토교통부 제1차관이 주재한 국토교통예산협의회 영상회의에서 경상북도는 현안 사회간접자본 사업 국비 1조1천557억원 지원을 건의한 바 있다.

포발협과 범대위는 성명서에서 “정부 사업에 따른 촉발지진으로 발생한 투자심리 위축, 지가하락, 영업 손실 등 간접피해를 회복하는 차원에서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 사업은 반드시 시행돼야 한다”면서 “지진특별법에도 ‘국가는 침체된 포항시의 경제 활성화 및 공동체 회복을 위한 특별지원방안을 시행하여야 한다’고 명백히 규정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은 울산∼영덕 간 고속도로망 사업의 미연결 구간이며, 21세기 환동해권의 물류허브 기능 강화와 동해안 관광산업 활성화와 국토균형발전에 꼭 필요한 사업이다”면서 “정부는 포항시민들이 희망을 갖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경상북도의 건의와 의견을 받아들일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