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아이스케키
추억의 아이스케키
  • 등록일 2021.04.19 18:42
  • 게재일 2021.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60세대와 7080세대를 통틀어 인기를 끌었던 얼음과자, ‘아이스케키’가 돌아왔다. 우리나라가 경제발전으로 식품 산업이 고도로 발달하면서 ‘불량식품’의 대명사로 치부됐던 데다, 공장 생산 아이스크림에 밀려 시장에서 퇴출됐던 아이스케키가 60여년 만에 다시 소환한 건 최근 수년간 지속된 ‘레트로 열풍’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추억의 아이스케키를 신제품 ‘아이스케-키’로 출시한 빙그레는 보름 만에 200만개가 팔렸다고 밝혔다. 매출액으로만 5억원. 통상 빙과류 출시 일주일 기준 100만개 이상이 팔리면 ‘초기 반응이 좋은 제품’으로 분류된다. 200만개가 팔렸으니 ‘중박’이상이다. 시장에 나온 ‘아이스케-키’는 사과·레몬·딸기맛 등 세가지 종류의 ‘막대’ 형태 아이스크림으로, 유통업계에서 수년간 유행 중인 ‘뉴트로’(복고를 재해석) 콘셉트를 적용했다.

빙그레 관계자는 “소비자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아이스케키라는 브랜드를 사용했고, 빙그레의 레트로 캐릭터를 활용해 복고적인 느낌도 살렸다”고 했다.

전통적인 아이스케키는 설탕물이나 사카린을 탄 물에 팥가루를 넣은 얼음덩어리째로 통에 담겨 팔렸다.

전성기는 1950~60년대 초. 이에 따라 1950~60년대에는 여름철 마다 보건부(현 보건복지부)에서 아이스케키 제조 위생 단속을 실시하느라 분주했다. 아이스케키로 인한 전 가족 식중독 등의 보도도 심심찮게 신문 사회면에 실리던 시절이었기 때문이다.

1962년 식품위생법이 공포되고, 1968년에 빙과류 식품 규격 기준이 마련된 뒤로는 소규모 아이스케키 업자들이 발붙일 수 없게 되면서 사라졌던 아이스케키다.

그 시원하고 달콤했던 아이스케키가 어린 시절 추억을 불러온다.

/김진호(서울취재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