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 금북 정맥- 무박 산행
한남 금북 정맥- 무박 산행
  • 등록일 2021.04.18 19:37
  • 게재일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 연 옥

칠흙 같은 고요

길을 지우고 있다

어둠을 둘러 안은

희미한 불빛 점 하나에

온 몸을 맡긴다

잠을 밀어내며 길을 만드는 사람들

헥헥거리며 한발한발 좁혀가는 등짝

어둠 속 푸르다

무엇이 이토록 애타는 사랑을 하게 하는가

먼동 트는 새벽 핏줄이 꿈툴거릴 때

꾸물꾸물 소리가 눈을 부빈다

향기는 밀물처럼 심해로 몰려들어

잔잔한 파도로 스멀거린다

몸을 휘감는 아스라한 내음

검푸른 나무 물결 속

청아한 새들의 노래

또르를 은방울 사랑 소리

뻐꾸기의 애절한 울음 눈물

종일 쪼아대는 딱따구리의 소리

모든 생은 여기저기 흔적을 남긴다

열렬한 산악인이기도 한 시인이 한남 금북정맥을 무박으로 산행하며 쓴 체험 시다.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를 등정하는 등 그의 산에 대한 열정은 놀라울 정도인데 시인의 말처럼 무엇이 이토록 애타는 사랑을 하게 하는 것일까.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