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행정통합 속도조절… 내년 대선에 총력”
“대구·경북행정통합 속도조절… 내년 대선에 총력”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4.14 20:24
  • 게재일 2021.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국회의원들
“통합 큰 틀엔 공감하지만
시기 촉박하고 추진 동력 부족”
이철우 지사에 입장 전달

경북 의원들이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추진하고 있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대해 ‘속전속결론’보다는 ‘속도조절론’에 힘을 실었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의 필요성에는 동의하지만 시·도민들의 찬반 의견이 엇갈리는 등 추진 동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행정통합에 집중하기보다는 대선에 전념해야 한다는 것이다.

경북도당위원장인 국민의힘 이만희(경북 영천·청도) 의원은 14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지역 국회의원들과의 ‘2022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한 간담회’에서 행정통합에 대한 경북 의원들의 입장을 이철우 도지사에게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이 의원은 “경북 의원들이 모여 논의한 결과 행정통합 방향성과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을 했다”면서도 “추진 과정에서 대다수 의원들의 의견은 지금 부산·울산·경남, 전남·광주 지역에서 소극적인 자세로 바뀌고 의원들과 국회 자체도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있다. 그러다 보니 모든 관심이나 역량을 대선에 집중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 의원은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만들어가기에는 시간적으로 촉박하고, 방향성에 대해 이야기를 하더라도 주민투표 등의 속도조절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며 “시·도민 여론조사 결과를 봐도 찬성과 반대가 대등한 수준에서는 적극적으로 추진하기에 무리가 따른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의원들의 생각은 큰 방향성에 대해 공감하지만 시기적으로 촉박하고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없다고 말한다”며 “이 지사께서 어렵겠지만 대승적 차원에서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의원의 발언은 시·도민들의 찬반이 팽팽해 ‘행정통합 속전속결’이 어려운 데다, 내년 대선에 총력전을 펼쳐야 하기 때문에 그 해법으로 ‘속도 조절’을 이 지사에게 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와 함께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에서 숙의공론조사(시·도민을 대표해 500명을 선정, 2∼3일 동안 집중학습과 토론을 통해 행정통합 추진 여부에 대해 판단을 내리는 방식)를 생략하면서 행정통합 추진 동력이 한풀 꺾인 것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경북 의원들의 행정통합 속도조절 주문에 대해 이철우 경북지사는 “공론화위원회 결과가 나오면 (의원들에게) 보고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다만,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공론화위원회에서 여론조사와 연구를 실시하고 있으며, 4월 말 최종 계획안이 발표될 예정”이라면서 “지역민의 의사와 국회의원 의견 등을 종합해 추진방향을 결정하겠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추진에 대한 지역 의원들의 입장 변화도 감지됐다.

이철우 도지사는 “가덕도 특별법이 통과되면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마치 무산된 것처럼 인식되는데 통합신공항도 안전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자고 해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추진한 것”이라며 “더 중요한 것은 대구에서 공항가는 길 등 교통만 차질없이 추진되면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희국(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 의원도 “가덕도 공항과 통합신공항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주요현안 중 제6차 공항계획은 6월 말 확정되고, 철도 등도 긍정적으로 검토되는 등 차질없이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이 여당의 반대로 사실상 무산돼 대안으로 대구·경북 공항건설 협의체를 국토부에 제안했으나 협의체 구성 여부와 관계없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추진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