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예산 핵심은 ‘신공항 교통망’ 구축
내년 예산 핵심은 ‘신공항 교통망’ 구축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4.14 20:18
  • 게재일 2021.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국가투자예산 확보 간담회
도지사·국회의원 대응 전략 마련
목표액 5조3천억으로 상향 설정
70개 사업 밀착 대응 협력도 논의

경상북도가 내년 국비확보 목표액을 5조3천억원으로 설정하고, 국회 차원의 대응 전략 마련에 돌입했다.

14일 경북도는 서울 켄싱턴 호텔에서 지역 국회의원과 ‘2022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비롯해 13명의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경북도는 “내년도 국비확보 목표액을 지난해 확보액(5조808억원)보다 2천192억원 높은 5조3천억원으로 설정하고, 현재 총 517건에 6조5천662억원의 사업을 각 부처에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경북도는 국비 건의사업에 법정교부금 등 일반국비 4조7천억원을 추가로 확보해, 내년에는 국비 총액 10조원 시대를 반드시 열겠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이날 간담회에서는 70개 사업을 분야별, 지역구별, 소관 부처별로 분류해 지역구별, 상임위별로 밀착 대응할 수 있도록 협력 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우선 경북도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연계 교통망 구축’과 관련, △서대구~신공항~의성 연결철도 △중앙고속도로 읍내JC~의성IC 확장 △북구미IC ~ 군위JC간 고속도로 건설 등의 협조를 구했다. 경북도는 이들 사업이 국비 확보는 물론 국가 상위계획에 반드이 반영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차세대 이차전지 상용화 기술개발 △고마력 인휠시스템 미래 상용전기차부품 국산화 사업 등 4차산업혁명 시대 경북의 새로운 먹거리 육성에도 9천705억원(30개 사업)을 확보하기로 뜻을 모았다. 아울러 지역에서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 예타선정 사업인 문경-김천 내륙철도(1조 3천714억)와 혁신원자력 연구개발 기반조성사업(7천210억)도 원활하게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외에도 현재 국회와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지방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스마트농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중 재단설립을 위한 특례조항 신설 △사용후 핵연료 과세를 위한 지방세법 개정도 처리해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국민의힘 이만희(경북 경산·청도) 경북도당위원장은 “경북도의 현안 사업들이 한 푼이라도 더 반영될 수 있도록 동료 의원들과 함께 총력 대응해 나가는 한편, 지역 현안사안에 대해서도 이해 관계를 뛰어넘어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지사는 “내년은 신공항 건설과 4차 산업혁명 대응 등 경북 재도약에 중대한 시기인 만큼, 반드시 목표액 이상의 성과를 거둬내겠다”고 밝혔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