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에 수상 태양광발전소 준공
청송에 수상 태양광발전소 준공
  • 김종철기자
  • 등록일 2021.04.14 20:11
  • 게재일 2021.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 국내최초 발전용댐 활용
4.4 ㎿ 급… 年 5천900 ㎿h
친환경 청정 에너지 생산 공급
청송양수 4.4㎿급 수상태양광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한 인사들이 축하 버튼을 누르고 있다. /한수원 제공

[청송] 한국수력원자력은 청송군 청송양수발전소 하부댐 저수지(청송호)에 4.4㎿급 수상태양광발전소를 건설했다.

14일 한수원에 따르면 전날 발전소 인근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해 윤경희 청송군수, 이광호 청송군의회 의장, 강태욱 진영토건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청송양수 수상태양광발전소는 국내 최초로 발전용 댐을 활용한 수상태양광 시설이다.

저수지 면적의 약 5.7%에 해당하는 2만9천450㎡에 태양광 모듈을 설치해 연간 5천900㎿h의 친환경 청정에너지를 생산한다. 청송군 2천900여 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수상태양광은 육상태양광보다 발전효율이 10%가량 높고 녹조 현상을 막는 효과가 있다. 육상태양광의 단점으로 꼽히는 환경 훼손을 최소화한다는 장점도 있다.

한수원은 지난해 강화된 수상태양광 설비 지침에 따라 청송양수 수상태양광발전소에 친환경·고내구성 수상용 태양광 모듈을 최초로 적용했다.

환경 보전 방안도 마련했으며, 안전하게 관리·운영하기 위해 향후 10년 이상 환경 모니터링을 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수원은 발전소 인근 망향의동산을 재정비하고 포토존과 전망대를 설치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청송양수 수상태양광발전소는 양수발전시설에 태양광발전을 겸해 친환경 청정에너지를 안전하게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이라며 “친환경과 안전이 핵심인 에너지전환 시대의 모범 사례”라고 말했다.

한수원은 미래 성장동력 확보 차원에서 총 20조원을 투자해 2030년까지 8.4GW의 재생에너지 설비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김종철기자

김종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