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3세 여아’ 친모 변호인, 9일 만에 돌연 사임
‘구미 3세 여아’ 친모 변호인, 9일 만에 돌연 사임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1.04.14 19:55
  • 게재일 2021.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 3세 여아 친모로 밝혀진 석모(48)씨 변호인이 사임계를 냈다.

14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석씨 변호를 맡은 유능종 변호사가 이날 재판부에 사임계를 제출했다. 유 변호사는 지난 5일 검찰이 석씨를 기소해 재판이 시작되자 변호인으로서 의견서를 냈지만, 9일 만에 소송대리인 사임서를 냈다.

유 변호사는 “전국적인 관심을 받는 사건이라 부담이 많이 됐다”며 “더는 변호를 맡을 수 없어 사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석씨는 지난 5일 미성년자 약취 및 사체은닉 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며, 첫 공판은 오는 22일 대구지법 김천지원에서 열린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