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그리고 클래식
봄… 그리고 클래식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1.04.13 20:30
  • 게재일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향 제176회 정기연주회 ‘봄의 동경’
비대면 온택트 무관중 공연 진행
내일 포항시 공식유튜브 채널 실시간 중계
‘피아노 공장에 간 피아니스트’ 이진상 협연
포항시립교향악단 제176회 정기연주회 ‘봄의 동경’포스터.  /포항시립교향악단 제공
포항시립교향악단 제176회 정기연주회 ‘봄의 동경’포스터. /포항시립교향악단 제공

포항시립교향악단은 15일 오후 7시 30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제176회 정기연주회 ‘봄의 동경’을 실시간 중계한다.

이번 연주회는 지난 2월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는 비대면 온택트 무관중 라이브 공연으로,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어디서나 실시간으로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지휘는 임헌정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가 맡는다. 이번 공연은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2021 교향악축제’에서의 연주를 앞두고 지역 주민에게 먼저 공연을 선보이고자 기획됐다.

연주곡은 모차르트 오페라 ‘마술피리’ 서곡, 모차르트‘피아노 협주곡 27번’, 베토벤 ‘교향곡 7번’등 모두 3곡.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7번’의 3악장에 나오는 모차르트의 가곡 ‘봄의 동경’ 주제 선율은 이번 공연의 테마이기도 하다. 이 선율은 모차르트 특유의 순수하고 천진난만한 동요적인 면모를 지니고 있다.

협연자로는 피아니스트 이진상이 나선다. 이진상은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로 2009년 스위스 게자 안다 콩쿠르에서 동양인 최초로 우승하며 세계적인 음악가로 자리매김했다. 완벽한 소리에 대한 갈증으로 독일 스타인웨이에서 피아노 테크닉을 공부해 ‘피아노 공장에 간 피아니스트’로 유명하다.

베토벤 ‘교향곡 7번’은 베토벤의 9개 교향곡 중에서 3번, 5번, 6번, 9번과 함께 걸작으로 꼽히고, 자주 연주되는 곡이다. 베토벤의 작품 중에서 환희와 활기찬 분위기가 가장 충만한 곡으로 평가받고 있다.

비대면 실시간 라이브 공연으로 진행되는 제176회 정기연주회는 포항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또는 검색창에 포항시립교향악단 봄의 동경을 검색해 감상할 수 있다.

한편, 매년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주최하는 교향악축제는 1989년부터 시작된 세계 최대 규모의 오케스트라 축제이다. 올해는 전국의 21개 교향악단이 참가하고 하루에 한 교향악단이 연주한다. 포항시립교향악단은 2011년 초청받아 참가한 이후 10년 만에 참가하며 21일 공연을 앞두고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