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안심콜 출입자 관리’ 확대
영덕군, ‘안심콜 출입자 관리’ 확대
  • 박윤식기자
  • 등록일 2021.04.13 19:56
  • 게재일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 영덕군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안심콜 출입자 관리시스템’ 을 확대 운영하고 있다.

13일 군에 따르면 그 동안 군청, 군의회, 직속기관 등 22곳에서 안심콜 출입자 관리시스템을 운영해왔다. 이어 지난 1일부터 유흥주점 34곳, 단란주점 30곳, 목욕장업 20곳 등 84곳이 추가됐다.

추가된 업종은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전자출입명부를 의무적으로 이용해야 한다.

하지만 스마트폰이 없거나 QR코드를 이용하기 어려운 정보 소외계층에게는 전자출입명부가 ‘그림의 떡’이었다.

이에 따라 타 지차제 우수사례를 도입, 문제점을 해결했다.

업소별로 부여된 안심콜 번호로 전화를 걸면 간단하게 출입 기록을 남길 수 있다.

방문자 전화번호와 방문 일시는 4주 후 자동 삭제된다.

/박윤식기자 newsyd@kbmaeil.com

박윤식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