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 영천지사, 농지은행 예산 83억 확보
한국농어촌공사 영천지사, 농지은행 예산 83억 확보
  • 조규남 기자
  • 등록일 2021.04.08 16:38
  • 게재일 2021.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 한국농어촌공사 영천지사는 농가의 영농규모 확대와 청년농·2030세대 등의 안정적 영농기반 구축을 위해 농지은행사업비 83억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지원계획을 내놨다.

8일 영천지사에 따르면 농업인등에게 경영회생 36억원, 공공임대용 매입비축 30억, 농지연금 10억원, 그외 농지매입 등에 7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영천지사에서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연평균 60억원의 예산을 집행해 부채가 많은 농가 농지를 농지은행이 매입, 부채상환을 지원하고 향후 환매권도 보장하는‘경영회생지원 농지매입사업’을 통해 부채농가의 경영회생을 돕고 있다.

2020년도부터 꾸준히 사업증가세를 보이는‘공공임대용 농지매입비축사업’은 고령·은퇴하고자 하는 농가의 우량농지를 농지은행이 매입해 창업농, 2030세대 등에게 임대 지원하고 있다.

농지연금사업은 65세이상 고령농업인이 소유하는 농지를 담보로 안정적인 노후생활 자금을 받는 것으로 농지연금 사업을 활용하는 지역민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한국농어촌공사 영천지사 관계자는 “2021년 농지은행 사업비 확보로 지역 농업인들의 소득증대 및 안정적인 농업기반 구축을 위해 적극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농지은행사업에 대한 자세한 상담과 신청은 전화나 농지은행포털www.fbo.or.kr 에서도 가능하다.

/조규남기자 nam8319@kbmaeil.com

조규남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