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은 ‘정권 심판’… 국민의힘이 국민의 힘 얻었다
민심은 ‘정권 심판’… 국민의힘이 국민의 힘 얻었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4.08 00:05
  • 게재일 2021.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전초전’ 재보선서 서울 오세훈·부산 박형준 출구조사 ‘압승’
유권자, 문 정부 부동산 정책 실패 등 돌려… 민주, 긴급 대책회의
7일 치러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왼쪽)가 59%를 얻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7.7%)에 승리할 것이라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부산시장 보선에서도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오른쪽)가 64%를 득표해 민주당 김영춘 후보(33%)를 크게 앞설 것으로 예측됐다.  /연합뉴스
7일 치러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왼쪽)가 59%를 얻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7.7%)에 승리할 것이라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부산시장 보선에서도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오른쪽)가 64%를 득표해 민주당 김영춘 후보(33%)를 크게 앞설 것으로 예측됐다. /연합뉴스

7일 치러진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과 부산 시민들은 더불어민주당에 매서운 채찍질을 든 반면, 국민의힘에게는 정권교체의 희망을 심어줬다.

<관련기사 3면>

이날 실시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출구조사에서부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가 민주당 박영선·김영춘 후보를 각각 누르고 당선되는 것으로 예측됐다. 이날 오후 8시 15분 발표된 지상파 방송사 3사 출구조사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오 후보가 59%의 득표율을 얻어 37.7%에 그친 박 후보를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두 후보 간의 격차는 21.3%였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의 경우에도 박 후보가 김 후보에 31% 격차를 보이며 일찌감치 당선을 확정지었다. 박 후보는 64%를 얻은 반면, 김 후보는 33%를 얻는데 그쳤다. 특히 국민의힘 후보들은 서울·부산 모든 권역과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결과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땅 투기 사태로 여론이 악화되면서 여권에 대한 국민들의 견제 심리가 크게 표출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에 180석 의석을 몰아준 것과는 정반대의 결과다. 이번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국민의힘은 “정권 교체의 서막”이라며 국민의당과 합당 추진은 물론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을 포함한 야권 재편을 모색할 전망이다.

보궐선거 승리라는 성적표를 받아든 국민의힘은 뜨거운 환호성을 터뜨렸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민심이 폭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국민의 상식이 이기는 선거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부산은 서울보다도 격차가 더 크게 벌어진 것 같은데 이것이 오늘날 우리나라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분노의 표시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이번 선거는 민심이 (문재인)정권의 실정에 대해 단호하게 입장을 표명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시민들이 이번 선거에서 정말 잘 싸우라고 격려를 많이 해줬다. 잘해서 지지를 얻었다기보다는 잘하라는 채찍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반면, ‘대패’한 민주당은 무거운 침묵이 흘렀다. 2∼3% 박빙 승부를 점쳤던 민주당 지도부는 서울·부산시장 선거에서 크게 패배했다는 소식에 말 그대로 초상집 분위기였다. 당 지도부와 의원들도 굳은 표정을 지었다. 민주당 김태년 대표 권항대행은 오 후보와 김 위원장이 선거 승리에 고무된 모습을 지켜본 뒤 별다른 입장 표명 없이 개표상황실을 떠났다. 기자들이 엘리베이터 앞에서 ‘긴급회의 하시는 것이냐’ ‘언제 다시 오시느냐’ 등을 물어봤지만 답변하지 않았다. 박 후보도 뒤늦게 당사를 찾았으나 아무런 입장 표명 없이 당사를 떠났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긴급 지도부 회의를 갖고, 선거 참패 이후에 대한 대책 마련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