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릉에서
왕릉에서
  • 등록일 2021.03.25 18:58
  • 게재일 2021.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 용 숙

천 년을 불렀던 이름이여

천 년이 흘러도 침묵하는 이름이여

세상은 늘 새로운 것들로 가득 차지만

변하지 않는 것은 가장 높고

가장 지엄한 이름이다

화려했던 옛 영화에 발이 묶인 지금

만일 내가 가장 갖고 싶은 것을 꿈꾼다면

세월이 흐를수록 빛나는 이름이다

비 그친 오후

누렇게 물든 숲길을 걸으면

잘 다듬어진 가을초상처럼

길은 정갈하게 살아나고

빨갛게 물드는 화려한 침묵

잎 진 가지에 매달린

근육질의 서사시를 본다

천 년의 시간을 읽는 시인을 본다. 화려했던 왕국의 부귀영화가 이제는 쓸쓸한 계절의 빛 속에서 낡아가지만, 신라 천 년의 아득한 시간들, 빛나는 영웅들, 지고지순했던 민초들의 이름들을, 파란만장했던 서사시를 뜨겁게 호명하는 시인의 목소리를 듣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