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싱크탱크 역할 수행 ‘미래전략 연구지원단’ 출범
경북도 싱크탱크 역할 수행 ‘미래전략 연구지원단’ 출범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3.24 20:32
  • 게재일 2021.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의 싱크탱크 역할을 할 ‘미래전략 연구지원단’이 출범했다.

경상북도는 24일 도청 화백당에서 ‘경상북도 미래전략 연구지원단 출범식 및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미래전략 연구지원단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한 융·복합 및 선도과제 발굴을 위해 관련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싱크탱크로서, 도는 이를 통해 미래 신산업과 관련한 중대형 전략사업을 발굴·사업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위촉된 위원들은 도내 각 분야별 전문연구원, 지역대학 교수 등 총 27명으로 앞으로 1년간 도시개발, 과학기술, 산업경제, 복지여성, 문화관광, 해양산림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도 혁신과제 발굴을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서 이석희 공동단장은 △동해안 고속철도(KTX) 건설 △대구권 5차 순환선 건설 △포항-경주권 국제자유도시 지정 육성 △통합신공항 연계 국제비즈니스기반 신도시 조성 △글로벌 천연물신약 백신산업 HUB화 사업 △백두대간 골드시드벨트(Gold Seed Belt)구축 △원자력 융합기술 수출산업화 단지 조성 △이민정책과 연계한 글로벌 농민사관학교 운영 △3대 문화권 글로벌 거점화 지구 지정 육성 △농산어촌지역 청년창업촉진지구 지정육성 등 10대 전략과제를 제안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