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룰 깬 것”… 홍의락 “무리수”
김부겸 “룰 깬 것”… 홍의락 “무리수”
  • 이곤영·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3.10 20:19
  • 게재일 2021.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덕도 신공항 졸속 추진에 지역 민주당 인사들도 ‘직격탄’
홍 “정부, 앞뒤 돌아보지 않아”… 김 “5개 지자체장 합의를 무시”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구 지역 국회의원을 지낸 김부겸 전 의원과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현 정부가 추진하는 가덕도 신공항 사업 대해 일침을 가했다. 두 사람은 영남권 5개 시도합의에 따라 신공항 입지를 선정했지만, 여당이 합의를 깨고 가덕도 신공항을 밀어붙였고, 정부·여당이 무리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부시장은 10일 오전 대구시청 기자실을 찾아 “정부·여당의 가덕도 신공항 추진은 무리수를 둔 것”이라며 “(정부·여당이)가덕도 신공항을 짓는 것과 관련해 대구·경북의 눈치를 보지 않고 가고 있다. 가다가도 옆이나 주변을 돌아보면서 ‘어떻게 생각할까’ 정도는 살펴봐야하는데 그렇게 하지 않고 있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그는 “정치가 그런 거다. 행정은 공정하고 불편부당해야 하지만, 정치는 상대적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 등은 심야 이착륙을 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 그런데도 부산이 가덕도 신공항의 장점으로 24시간 운영을 내세우고 있다”면서 “이런 것은 시대의 요구가 아니다. 시대의 상황을 봐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가덕도 신공항에 대해 여당의 행태를 아쉬워했다. 그는 “5개 지자체장의 합의라는 것은 일종의 룰이 아니냐”며 “정부가 합의를 깬 것에 대구 민심이 상당히 화가 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절차의 정당성이 훼손된 문제는 저도 안타깝게 생각한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분명히 앞으로 집행 과정에서 국민이 납득할 만큼 투명하고 또 그런 부분들이 또박또박 짚어져야 될 것”이라며 “가덕도 신공항의 새로운 성장 동력 거점을 만들겠다는 취지는 이해하지만, 지자체장들간 있었던 합의와 여러 검증 절차 등을 거치지 못한 것은 잘못됐다”고 덧붙였다.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대해 말을 아끼던 홍 부시장과 김 전 의원이 이례적으로 정부와 여당에 직격탄을 날린 셈이다.

그러면서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강력한 추진 의지로 대구·경북지역의 반사이익 가능성도 언급했다.

홍 부시장은 “현 정권 사람들이 가덕도 신공항에 거침없이 가는 상황이라 대구·경북에 대해서 다른 측면의 사고를 할 수 있다. 대구·경북에는 뭘 해줄 것인가를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대구·경북 시도민들이 느끼는 이 박탈감과 분노를 달래줄 수 있는 정부의 어떤 대책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곤영·박형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