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청년고용…대기업 64%, 상반기 채용 ‘0’ 또는 미정
얼어붙은 청년고용…대기업 64%, 상반기 채용 ‘0’ 또는 미정
  • 연합뉴스
  • 등록일 2021.03.07 18:28
  • 게재일 2021.0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연, 매출액 500대 기업 채용 계획 조사

대기업 10곳 중 6곳은 올해 상반기 신규 채용 계획을 세우지 못했거나 아예 1명도 뽑지 않을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딛고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청년 고용시장은 여전히 얼어붙어 있다는 평가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를 통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 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110개) 63.6%는 올해 상반기 중 한 명도 채용하지 않거나 아직 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채용이 아예 없는 기업과 채용 계획이 미정인 기업 비중은 각각 17.3%, 46.3%였다. 한경연이 지난해 3월 실시한 조사에서 이러한 응답 기업 비중이 각각 8.8%, 32.5%였던 것을 고려하면 채용 시장이 지난해보다 악화한 것이라고 한경연은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한 기업 중 채용 규모가 작년과 비슷한 기업 비중은 절반(50.0%)에 불과했다. 작년보다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은 30.0%, 줄이겠다는 기업은 20.0%로 나타났다.

신규채용을 하지 않거나 채용 규모를 늘리지 않겠다는 기업들은 가장 큰 이유로‘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 부진’(51.1%)을 꼽았다. ‘고용 경직성’(12.8%), ‘필요직무 적합 인재 확보 곤란’(10.6%),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8.5%) 등도뒤를 이었다.

신규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들은 ‘미래 인재 확보 차원’(75.0%), ‘ESG(환경·사회·지배구조)·4차 산업혁명 등 신산업 또는 새 직군에 대한 인력 수요 증가’(8.3%) 등을 이유로 들었다.

다만 기업들은 수시채용에는 큰 관심을 보였다.

신규채용에서 수시채용을 활용하겠다는 응답 기업은 76.4%로, 전년 동기 대비 9.7%포인트 증가했다. 수시채용으로만 신규 인력을 채용하겠다는 기업도 38.2%에 달했다. 반면 공개채용만 하겠다는 기업은 23.6%에 그쳤다.

최근 채용시장 트렌드 전망을 묻는 말에는 가장 많은 29.1%가 ‘수시채용 비중 증가’(29.1%)를 꼽았다. ‘경력직 채용 강화’(20.3%), ‘비대면 채용 도입 증가(19.1%) ’인공지능(AI) 활용 신규채용 증가‘(13.9%)라는 답도 나왔다. 대졸 신규채용을 늘리기 위해 정부와 국회가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기업규제완화‘(35.2%)라는 답이 가장 많이 나왔다.

이어 ’고용증가 기업 인센티브 확대‘(24.0%), ’신산업 성장 동력 육성 지원‘(21.1%), ’정규직·유노조 등에 편중된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10.3%) 등의 순이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