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소규모 감염 속출... 가족 지인 모임 등서 새 집단발병
전국 소규모 감염 속출... 가족 지인 모임 등서 새 집단발병
  • 연합뉴스
  • 등록일 2021.03.06 14:52
  • 게재일 2021.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가족·지인모임 관련 10명, 군포 지인모임 11명 확진
동두천 외국인 집단감염 총 132명…감염경로 '불명' 22.9%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넉 달 가까이 이어지는 가운데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수도권에서는 가족·지인모임을 고리로한 새로운 집단발병 사례가 확인됐다. 

먼저 인천 미추홀구의 가족 및 지인 모임과 관련해 이달 3일 첫  확진자(지표환자)가 발생한 이후 9명이 연이어 양성 판정을 받아 확진돼 현재까지 총 10명이감염됐다.
   
경기 포천시의 한 지인모임에서도 1일 이후 현재까지 지인과 가족 등 1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군포시의 지인모임에서도 총 11명이 확진돼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사우나, 식당, 병원 등 앞서 발생한 감염의 여파도 이어졌다. 
   
노원구의 한 음식점과 관련해 현재까지 종사자·방문자와 이들의 가족 등 총 18명이 확진됐다. 동대문구 소재 병원(병원 3번 사례)에서도 3명이 더 나와 현재까지 13명이 양성판정을 받았고, 은평구 사우나 관련 확진자는 1명 더 늘어 총 16명이다. 
   
동두천시에서 지역 내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일제 검사에서도 확진자가 더 나왔
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동두천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132명으로, 전날 발표보다 18명 더 늘었다. 현재 이들의 가족과 직장 동료 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인 만큼 확진자는 더 나올 수 있다. 

이천시에서는 박스 제조업체(누적 41명)와 스티로폼 공장(15명)에서 추가 감염 사례가 나왔고, 경기 수원시의 태권도장 및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는 6명 더늘어 총 32명이 됐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도 감염 불씨가 잇따랐다. 
   
충북 음성군의 한 유리제조업과 관련해 지난 3일 이후 종사자 17명이 감염돼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전북 전주시의 피트니스 사례에서는 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64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피트니스 관련이 49명, 주점 관련이 8명, 지인모임 관련이 7명이다. 

대구·경북에서는 가족·지인모임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고 있다. 
   
대구 동구의 한 일가족(일가족 5번 사례)의 경우 지난 2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현재까지 총 7명이 감염됐고, 포항시 북구의 또 다른 가족 사례에서는  가족·지인 등 총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 북구의 대학생 지인모임 관련 확진자는 총 32명까지 늘어났다. 
   
부산 서구 항운노조 관련 확진자도 꾸준히 나와 누적 11명으로 집계됐다. 
   
제주에서는 제주시 소재 주점과 관련해 방문자, 종사자, 동료, 지인 등 총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제주시 내 볼링장 사례에서는 이날 0시까지 총 8명이 확진돼 치료 중이다. 

한편 지난달 2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신규 확진자 5천 479명 가운데 현재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1천253명으로, 전체의22.9%를 차지했다. 이는 전날(21.3%)보다 소폭 상승한 것이다. 
 

/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