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2025년까지 수산식품산업 13조8천억 규모로↑
해수부, 2025년까지 수산식품산업 13조8천억 규모로↑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1.03.02 20:07
  • 게재일 2021.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수산업·어촌 발전 기본계획’… 수산물 수출 30억 달러 목표

해양수산부가 오는 2025년까지 수산물 수출 30억 달러를 달성하고 수산식품 산업 규모를 13조8천억원으로 키우겠다고 2일 밝혔다.

이날 해수부는 2025년까지 수산업과 어촌의 발전목표와 실현 계획을 담은 ‘제2차 수산업·어촌 발전 기본계획’(2021∼2025년)을 공개했다. 해수부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의 수산식품 산업 규모는 2019년 기준으로 11조3천억원 수준이다. 해수부는 향후 5년간 22.1%를 더 성장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지난해 23억2천억 달러로 집계된 수산물 수출은 2025년까지 29.3% 증가한 30억 달러를 달성하고, 어업 부가가치는 2019년 기준 2조9천억원에서 5조1천억원으로 75.9% 높일 계획이다.

우선 해수부는 수산자원 조사를 강화하고, 불법어업을 더 강력하게 제재해 연근해 수산자원을 회복할 방침이다. 원양어선에는 안전펀드 제도를 적용해 안전성이 확보된 원양어선을 새로 건조한다. 연안 생태계의 건강성을 회복하는 사업도 진행한다. 석회조류가 확산해 암반을 하얗게 뒤덮는 갯녹음 현상이 자주 발생하는 해역에는 바다숲을 조성하고 낙지, 주꾸미, 문어 등 10종의 자원을 회복할 수 있는 산란장과 서식장 45곳을 2024년까지 추가로 만든다.

또 어장에서 나온 폐어구와 침적 쓰레기를 수거하는 청정어장 재생사업을 추진하고, 환경오염 가능성이 높은 어장은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등 재배치 사업도 진행한다. 현재 72% 수준인 수산물 자급률을 79%까지 높이기 위해 대중성 어종 관리를 강화한다. 특히 갈치, 고등어 처럼 인기가 많은 어종은 상시 수급되도록 관리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안전과 위생 수준을 높이고자 ‘위해요소 중점관리기준’(HACCP)을 충족하는 수준으로 산지 위판장의 위생안전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위판장과 도매시장에 저온 경매장이나 냉동·냉장창고를 확충하고 특히 전남과 부산에는 ‘수산식품 클러스터’를 조성해 소비자 맞춤형 수산식품을 개발하는 데 속도를 낼 계획이다.

어촌에는 사용자가 직접 참여해 혁신을 만들어내는 ‘리빙랩’ 시범사업을 실시해 수산업과 어촌 특성에 맞는 사회적 경제조직을 키운다. 수산물 수출 확대를 위해서는 산지 유통단계부터 품질관리를 강화하고, 해외시장 조사와 현지 맞춤형 홍보를 더욱 적극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수산식품을 수출하는 기업을 위한 온라인 박람회 개최와 해외 유통풀랫폼 진출 지원 등의 사업도 더욱 강화하는 한편 국제규범에 부합하는 불법어업 관리(IUU)를 이행하고, 수산분야의 공적개발원조(ODA)를 전담하는 기구도 만들 예정이다. 아울러 수산바이오, 어선건조업 등 신산업을 육성하고 수산기업에 대한 창업 지원과 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어촌관광과 수산레저 산업도 더욱 활성화할 방침이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