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신공항,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해야”
“TK 신공항,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해야”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3.02 19:31
  • 게재일 2021.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위 법안소위 계류 통합신공항 특별법, 與 반대로 난항
송언석 “연계교통 수단 등 정부 지원 강제할 수 있게 해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국회의 문턱을 넘을 수 있을까. 4월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여야의 ‘합작’으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과 달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지난 2월 임시국회에서 소관 상임위원회인 국토교통위원회도 넘지 못하고 보류됐다. 이에 따라, 대구와 경북에서는 “3월 임시국회에서라도 어떤 방식으로든 통과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등에 관심을 집중시킨 국회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이 무난하게 통과될 수 있는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것이 정설이다. 특히, 국회 과반 이상을 점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에 부정적 입장을 밝히고 있는 것도 과제다.

국민의힘 송언석(경북 김천) 의원은 2일 지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민주당 의원 숫자가 많은 데다, 민주당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에 반대하고 있어 사실상 쉽지 않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송 의원은 “민주당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논의하지 않겠다고 하면 국민의힘은 다른 법안을 심사할 의미가 없다고 맞서고 있다”며 “마지막까지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특별법 통과에 힘을 쏟겠다”고 했다.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과 연관한 투트랙 전략도 나왔다. 민주당의 반대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이 무산되더라도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집어넣겠다는 구상이다. 실제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논의과정에서 국토교통부는 특별법 제정을 통한 지원이 아닌 공항 연결도로·공항철도 등의 국가 사업 지원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송 의원은 “현재 대구·경북 신공항 건설 진행이 잘되고 있기 때문에 특별법이 통과되지 않는다고 해서 공항이 무산되는 것은 아니다”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이 의미하는 것은 공항시설법으로 지원되지 않는 연계교통 수단 등을 어떻게든 정부 지원을 강제할 수 있게 할 수 있는 것이 핵심”이라고 했다.

이와는 별도로 4월 재보궐 선거 이후, 대구와 경북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으로 여야 대선 후보들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카드’를 꺼내들 가능성도 있다. 이와 관련,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을) 의원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통과시키지 못한 지역 정치권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이제 남은 것은 대선 공약에 기댈 수 밖에 없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부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연일 부산을 찾았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 가덕도의 한 카페에서 열린 부산시장 경선대회에서 “앞으로 8년 안에 완공시키고 2030 엑스포까지 성공시키는 일을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