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이 민 ‘가덕도’… 국회서 또 밀린 ‘TK신공항’
文이 민 ‘가덕도’… 국회서 또 밀린 ‘TK신공항’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2.25 20:11
  • 게재일 2021.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 방문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약속한다”
TK신공항특별법, 여권서 반대
소위 문턱 못 넘고 3월 재논의

청와대까지 동원한 여권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올인’했다. 반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여당의 반대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의 문턱도 넘지 못했다. 사실상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대구·경북 역차별’이 노골화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2면>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25일 국토부의 반대<본지보도 2월 19일자 1면, 2월 25일자 1면>에도 불구하고 가덕도 신공항 건설 작업에 종지부를 찍었다. ‘가덕도 신공항 종지부’에는 문재인 대통령까지 동원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부전동 부전역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으로부터 동남권 메가시티 광역교통망 구축 방안 등을 보고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후 어업지도선을 타고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15년간 지체돼 온 동남권 신공항 사업을 시작하겠다”며 “정부는 특별법이 제정되는 대로 관련 절차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하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동남권 메가시티는) 하늘길과 바닷길, 육지길이 하나로 만나 명실상부한 세계적 물류 허브로 발돋움할 것”이라고도 했다. 김경수 경남지사, 송 시장 등은 선상에서 신공항 건설 촉진을 위한 건의사항을 보고했고, 홍남기 부총리·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등은 신공항 건설 지원 방안도 밝혔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까지 총출동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도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에 속전속결이었다. 민주당은 2월 임시국회에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무난하게 통과시킨다는 전략이다. 이를 두고, 여당이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신중한 검토 없이 대형 국책사업을 밀어붙인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특혜 의혹까지 벌어지고 있는 가덕도 신공항과는 달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25일에도 법안소위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조응천·진성준·홍기원 등 민주당 의원들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강력하게 반대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3월 임시국회에서 재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위 법안소위에 참석한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민주당 문진석 의원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이 없다고 민간공항이 좌초되는 일이 있느냐”며 반대했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추경호(대구 달성) 의원과 홍준표(대구 수성을) 의원의 법안 모두 심사해야 한다”면서 특별법 필요성을 강조했다.

국토위 법안소위 위원인 국민의힘 송언석(경북 김천) 의원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심사 때처럼 똑같이 뺄 것은 빼고, 전문위원들이 대안을 만들어서 그걸 놓고 수정할 것 있으면 더 논의하자고 했으나 민주당에서 죽어도 안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경북도와 대구시 의견을 조율하고, 부처하고 조율해 대구·경북이 원하는 제대로 된 공항 연계교통수단이 건설될 수 있도록 계속 압박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