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아이덴티티가 집약적으로 담긴 앨범”
“저희 아이덴티티가 집약적으로 담긴 앨범”
  • 연합뉴스
  • 등록일 2021.02.25 20:09
  • 게재일 2021.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앤오프
정규 1집 ‘ONF:MY NAME’
“‘믿듣보돌’로 불리는 게 목표죠”
보이그룹 온앤오프. /WM엔터테인먼트 제공
‘명곡 맛집’이란 수식어를 지닌 보이그룹 온앤오프가 첫 정규앨범을 가지고 돌아왔다.

이들은 지난 24일 정규 1집 ‘ONF:MY NAME(마이 네임)’ 발매를 앞두고 열린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정규앨범이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다”며 “온앤오프의 아이덴티티가 집약적으로 들어간 앨범”이라고 자부했다.

온앤오프는 프로듀싱팀 ‘모노트리’의 황현 작곡가와 데뷔 때부터 호흡을 맞추며음악적으로 높은 완성도를 보여줘 K팝 팬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탔다. 지난해 엠넷 보이그룹 경연 ‘로드 투 킹덤’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인지도도 높였다.

첫 정규앨범이 부담스럽지는 않았느냐는 질문에 이션은 “아무래도 더 좋은 노래와 무대를 보여드리기 위해 부담을 많이 가졌는데, 그런 부담감이 관심과 사랑이라고 생각하고 더 열심히 했다”고 답했다.

첫 정규앨범 타이틀곡 ‘뷰티풀 뷰티풀’(Beautiful Beautiful) 역시 황현과 작업했다. 청량한 사운드가 두드러진 펑키 하우스 장르의 곡이다.

‘멤버들의 꾸며지지 않은 목소리를 사운드의 가장 중요한 콘셉트로 삼았다’는 설명이 눈길을 끈다. “내 삶의 모든 외침이 곧 예술”이라는 가사는 청춘의 자유로움을 담고 있다.

이외에도 전 멤버가 직접 작사에 참여해 자기소개를 하는 구성의 ‘마이 네임 이즈’(My Name Is)를 비롯해 ‘온도차’, ‘비밀’, ‘더 리얼리스트’, ‘누워서 세계 속으로’, ‘뷰티풀 뷰티풀’의 영어 트랙 등 총 11곡이 담겼다.

와이엇은 “믿고 듣고 보는 아이돌이라는 뜻의 ‘믿듣보돌’로 불리는 게 목표”라며 “‘명곡맛집’이란 수식어도 영광이지만 사실 저희의 무대에도 자부심이 있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