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 3층서 6살 딸 던지고 투신한 30대 여성
빌라 3층서 6살 딸 던지고 투신한 30대 여성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1.02.24 20:37
  • 게재일 2021.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친 모녀 대학병원 이송
다행히 생명엔 지장 없어
구미의 한 빌라 3층에서 6살된 딸과 30대 어머니가 시간 간격을 두고 바닥으로 떨어져 다치는 사고가 났다.

경찰 등에 따르면 24일 오후 3시 40분께 구미시 진평동 4층짜리 빌라 3층에서 A양(여·6)이 창문 밖으로 떨어졌다. 사고가 난 건물 1층은 상가이고, 2∼4층은 빌라이다.

앞 건물 1층에 있던 식당 주인이 싸우는 소리를 듣고 식당 밖으로 나와 있다가 마침 아래로 추락하는 A양에게 양손을 내밀었으나 스치면서 땅에 떨어졌다. A양은 대구의 대학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았고,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이 추락하고 난 뒤 곧바로 A양의 어머니(30대)도 빌라 아래로 뛰어내려 골절상 등을 입고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가족 간에 다툼이 발생해 30대 어머니가 딸을 창문 밖으로 밀어 떨어뜨린 것으로 보고 목격자와 가족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