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반 오차범위 내… 갈 길 먼 대구경북행정통합
찬반 오차범위 내… 갈 길 먼 대구경북행정통합
  • 이창훈·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1.02.24 20:16
  • 게재일 2021.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론화위 두 지역 주민 여론조사
찬성 40.2%·반대 38.8%로 ‘팽팽’
대구경북행정통합에 앞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찬성과 반대여론이 오차범위내에서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공동위원장 김태일·하혜수, 이하 공론화위원회)가 (주)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대구·경북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2천명을 대상으로 1차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조사결과 찬성 40.2%, 반대 38.8%, 모름/무응답 21.1%로 나타났다. 대구시민은 찬성보다 반대의견이 1.1%, 경북도민은 찬성의견이 반대보다 3.8% 높았다. 그러나 찬반격차가 1.4%로 찬성과 반대 구분에 큰 의미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대구 중부권과 경북 서부권에서 찬성의견이, 대구동부권과 경북 북부권에서 반대의견이 많았다.

지역별 조사를 살펴보면 대구시민은 찬성 39.7%, 반대 40.8%로 반대의견이, 경북도민은 찬성 40.6%, 반대 36.8%로 찬성의견이 각각 높아 경북도민이 대구시민보다 행정통합에 더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가 높을수록 찬성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50세 미만은 찬성 31.8%, 반대 45.7%로 응답했으나 50세 이상은 찬성 47.7%, 반대 32.4%이다.

행정통합 찬성이유는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지방정부 구성으로 국가균형발전 도모’ 28.1%, ‘시도의 통합을 통한 도시와 농촌의 상생발전 도모’ 27.1%, ‘지방정부의 권한 강화로 경쟁력 확보’ 16.3%, ‘기관·인력·시설의 중복해소를 통해 재정효율성확보’ 15.9% 등 순이었다.

행정통합 반대이유는 ‘지역 균형발전 정책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을 것 같아서’ 38.3%로 가장 많았고, ‘통합에 따른 경제 산업 발전성과가 크지 않을 것 같아서’가 29.6%, ‘시군구별 예산이 줄어들 우려가 있어서’ 10.2%, ‘대구경북의 권한이 더 늘어날 것 같지 않아서’ 등으로 조사됐다. /이창훈·이곤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