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되풀이되는 대형 산불, 막을 수 없나
매년 되풀이되는 대형 산불, 막을 수 없나
  • 장유수 기자
  • 등록일 2021.02.23 20:31
  • 게재일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유수경북부
장유수
경북부

안동시에서 또다시 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지난해 발생했던 화마의 아픔이 가기도 전에 또다시 대형 산불의 상처를 입었다.

23일 경북도와 산림청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3시 20분께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산불이 발생해 21시간만에 진화됐다. 이 산불로 임야 250ha, 축구장 350여개의 면적을 태웠다.

안동에서는 지난 2020년 4월에도 발생했다. 당시 산불은 임야 800㏊(800만㎡)를 태우고 사흘만에 진화됐다.

매년 봄이면 ‘산불 조심’을 외치고 있지만 해마다 대형 산불은 재발하고 있다. 안동시를 비롯한 경북북부지역의 해마다 반복되는 산불로 고통을 겪는데도 여전히 대책을 세우지 못하는 것은 문제다.

원인 규명에서부터 재발방지를 위한 시스템 구축까지 근본적인 대책이 절실하다. 이번 안동산불의 원인으로 쓰레기 소각이 의심되고 있다.

최근 산림청 통계를 살펴보면 2011년∼2020년까지 연평균 산불발생횟수는 473.7회이며 그 중 부주의로 인한 화재발생은 248건 52.3%로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이렇듯 산불은 대표적인 인재(人災)다.

자연적 요인은 지리적, 환경적인 요인으로 어쩔 수 없다고 하지만 부주의로 인한 산불은 예방이 충분히 가능하다. 사람의 실수로 인한 인위적인 산불이 더는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우선 산림의 가치와 산불의 위험성을 인식하고 산불 예방에 대한 국민의 적극적인 협조와 의식 전환이 중요하다. 또한 유관기관들은 지속적인 산불예방 캠페인과 봄철 불법소각 집중단속 등 유기적이고 효율적인 산불 예방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당장 강풍에도 정상 운영할 수 있는 대형 헬기와 소방 장비 등 산불 방재 체계를 재점검해 장비와 인력도 더 갖춰야 할 것이다.

예고된 재난에 제대로 대비하지 못한다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정부의 역할을 다했다고 할 수 없다. 산불로 피해 입은 산림은 본모습을 찾는데 100년이 걸린다고 한다. 후손에게 물려줄 소중한 산림 자원을 온전히 지켜내기 위해 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

장유수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