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의료인력에 아이돌봄 서비스 확대키로
코로나19 방역·의료인력에 아이돌봄 서비스 확대키로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1.02.23 20:29
  • 게재일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의료인력에게 아이돌봄 서비스를 확대키로 했다.

당정은 23일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보육 태스크포스(TF) 당정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이 밝혔다. 당정은 코로나19 의료기관, 선별검사소에 근무하는 보건·의료 지원 인력 중 만 12세 이하의 자녀가 있고, 양육 공백이 있어 아이돌봄 서비스를 희망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중위소득 기준에 따라 정부 지원 비율을 최소 60%에서 최대 90%까지 지원하고, 본인 부담금도 완화할 계획이다. 또 이용절차 간소화를 위해 선(先) 서비스 이용 후(後) 증빙서류 제출 등을 추진한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코로나 사태로 근무시간이 늘고, 근무의 무게가 커지는 건 견디는데 가장 어려운 건 아이 돌보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지난해 현장의 요구를 예산에 반영했지만 충분하지 않을 것이다. 오늘 해야 할 일이 뭔지 따져보고 인력확충 등을 정면으로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김한정 의원은 “현장에서 전국민 백신 접종 등을 위해 의료진들이 애써야 하는데 이들에 대한 지원은 부족하다”며 “오늘 돌봄 지원을 비롯해 필수 의료 인력들이 국민 안전과 건강을 돌보는데 지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국가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꺼려하는 일, 힘든 일을 맡아 묵묵히 수행하는 분들을 정부가 보상하고,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건 당연한 의무”라며 “의료진, 방역 종사자들이 자녀 돌봄에 대한 걱정 없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