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고려·해동·삼일아파트에 다들 군침 흘린다는데…
포항 고려·해동·삼일아파트에 다들 군침 흘린다는데…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1.02.03 20:13
  • 게재일 2021.0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일대 인근 30년 넘은 아파트
입지 좋고 재개발·건축 기대감
최근 외부 투자자 등 몰려 들썩
이전보다 많게는 3배까지 급등
창포동 두호주공 2·3차도 비슷
전문가 “재건축 난제 유념해야”
재건축 기댓값으로 가격이 폭발적으로 오른 포항시 북구 대신동 일원의 고려, 해동, 삼일아파트. /이용선기자

포항 영일대북부시장 인근의 30년 가까이 된 노후 아파트 가격이 폭발적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투자자들에게 일명 ‘고해삼’으로 통하는 이곳은 고려아파트, 해동아파트, 삼일아파트 등 3곳이다. 이 아파트들은 창포동 두호주공 2·3차와 함께 외부 투자자들이 재개발·건축 기댓값이 높다며 아파트를 사들이면서 가격이 들썩이기 시작했다.

2일 한국감정원 아파트 실거래 자료에 따르면 고려아파트는 지난해 12월 30일 57.24㎡타입 1억9천300만원에 거래되고, 앞서 17일에는 2억원에 팔렸다. 같은 해 1월 10일에 거래된 5천800만원보다 3배 이상 오른 가격이다. 아파트 3곳 중 대지지분이 가장 큰 고려아파트가 가장 인기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실제 거래량도 가장 많다.

삼일아파트 55.27㎡타입은 지난해 12월에 1억7천200만원, 해동아파트 1∼3동 55.93㎡타입은 1억7천만원에 팔렸다. 이 두 아파트는 불과 6개월 전만 해도 4천만원 초반대 가격으로 거래가 성사됐었다.

고해삼의 가격이 널뛰는 이유는 재건축 기댓값이 높아서다. 준공일을 보면 고려 1984년, 삼일 1978년, 해동 1981년 등 30년가까이 된 노후아파트이며, 엘리베이터가 없는 2∼4층으로 구성돼 있다. 또 포항지진 후 안전진단검사에서 낮은 등급을 받아 재건축조건을 충족했다고 알려지면서 외지인 투자자들이 몰렸다. 공시지가가 1억원 미만이라 각종 규제를 피할 수 있다는 점도 투자자들이 주목하는 이유다.

또 재건축이 진행됐을 때 영일대해수욕장, 동빈내항과 가깝고 병원, 백화점, 구청, 초·중·고등학교 등과의 접근성이 우수하다는 입지적 장점이 있다. 진행 중인 학산천복원사업과 동빈대교건설 등의 수혜가 기대되기도 한다.

포항 K부동산중개사무소 소장은 “현재 포항에서 재건축 기대값이 가장 높은 곳은 두호주공 2·3차와 고려, 해동, 삼일아파트다”면서 “특히 고해삼은 노후 아파트 단지 3곳을 묶어서 재건축을 진행해 대단지로의 개발이 가능하고, 안전진단 등급이 D등급보다 안좋게 나와서 까다로운 재건축 조건을 만족한 상태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워낙 입지가 좋은 곳이라 재건축만 이뤄진다면 큰 차익을 누릴 수 있어서 투자자가 몰리는 상황이다. 현재 3곳 중 고려아파트는 사고 싶어도 매물이 없어서 못산다”고 말했다.

고해삼의 가격상승은 이 같은 여건과 더불어 최근 포항지역 부동산시장의 분위기와도 맞물려 있다. 포항은 고질적이던 미분양이 해소돼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지정하는 미분양관리지역에서 지난해 하반기에 벗어났고, 포항지진에 대한 공포감이 차츰 해소되면서 부동산경기를 회복했다. 또 수도권을 중심으로 부동산 규제가 강화되고 지방 중소도시에 투자하는 사례가 늘면서 일부 프리미엄아파트의 가격이 폭발적으로 늘어난 상황이다.

각종 호재가 많지만, 재건축만을 바라보고 고해삼에 투자하는 것은 위험이 크다는 전문가의 의견도 있다. 재건축은 절차가 까다로워서 추진위원회가 설립된 후에도 사업이 지지부진한 경우가 많다는 것. 특히, 아파트 3곳을 묶어서 재건축을 진행하면 주민들마다 얻는 이익이 달라서 각종 마찰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다.

지역의 한 건설시행사 관계자는 “포항 두호주공 1차만 보더라도 조합과 조합원이 10여년 동안 내분들 일으키며 파행을 거듭해 준공까지 10년이 넘게 걸렸다”면서 “고해삼 같은 경우는 아직 추진위원회 구성도 안돼 있고, 대지 구조상 3개 아파트를 합치거나 최소한 2개 아파트를 합쳐 재건축을 추진할텐데, 각종 갈등으로 인한 사업지연이 눈에 선하다”고 말했다. 이어 “여윳돈으로 장기적인 투자를 생각한다면 나쁘지 않지만, 수십년 동안 진행이 안 되고 돈이 묶일 수도 있는 만큼 신중하게 투자를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