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김천 내륙철도 예타 통과 경북도·국민의힘, 전략회의
문경~김천 내륙철도 예타 통과 경북도·국민의힘, 전략회의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2.01 20:18
  • 게재일 2021.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경상북도가 국민의힘 송언석(경북 김천)…임이자(경북 상주·문경) 의원 등과 함께 ‘문경~김천 내륙철도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위한 전략회의를 갖고, 사업추진을 위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경북도에 따르면, 현재 서울 수서에서 경남 거제를 잇는 중부선 철도는 모든 구간이 완공된 것은 아니다. 수서~이천 구간은 이미 운행 중이지만, 이천~문경 구간은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김천~거제 구간은 지난 2019년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돼 기본계획수립 중에 있다. 하지만 ‘문경~김천 내륙철도’는 정체된 내륙지역의 성장 동력 마련과 수도권 및 중·남부권 동시발전을 선도할 수 있지만, 아직 예타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 경북도는 ‘문경~김천 내륙철도’가 서울~거제 남북 종단철도의 단절구간(Missing Link)을 잇는 국가철도망 효율화 사업임을 내세우고 있다. 특히, 단절구간 연결은 수도권과 지역경제 거점을 연결한다는 점을 부각시킨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경북도는 ‘문경~김천 내륙철도’가 △통합신공항 활성화를 위한 철도 접근성 확보 △전라도·경상도 간 동서교류에 역사적 전환점이 될 김천~전주간 철도의 지역간 접근성 향상 △점촌(중부내륙선)~신도청~안동(중앙선)을 연결하는 점촌~안동선 추진에도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