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올해 경력단절 여성 일자리 1만2천개 만든다
대구시, 올해 경력단절 여성 일자리 1만2천개 만든다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1.01.27 20:33
  • 게재일 2021.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인력개발센터 등과 손잡고
인력 양성·인턴쉽 등 지원 확대
고용위기 극복에 최선 다하기로

대구시는 여성인력개발센터 및 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함께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일자리 1만2천개를 만든다.

27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이후 경력단절 여성의 수가 2020년 기준 8만9천700명으로 2019년 대비 2천여명이 증가했다. 경력단절여성 비율도 22.2%로 특·광역시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대구의 소상공인 비율이 70.2%(전국 66.8%)로 타 시·도보다 높고, 이 중 여성 종사율이 높은 도·소매업, 식당 등 자영업종이 코로나19 충격 등으로 감소함에 따라 경력단절여성이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시는 기존의 새일센터에서 추진하는 직업교육훈련과정을 32개 과정으로 늘리고 이 중 고부가가치 직종과 기업맞춤형 장기직업교육 과정을 도입해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또 인턴 종료 후 정규직 전환율을 높이기 위해 여성인턴쉽 지원인원을 264명에서 318명으로 늘이고 지원금액도 320만원에서 380만원으로 확대하며, 경력개발, 취업알선, 사후관리 등 경력이음사례관리 운영사업도 기존 1곳에서 2곳으로 확대 운영한다.

전액 시비로 지원하는 찾아가는 굿잡버스 예산도 3천만원에서 4천만원으로 확대해 기존 7회에서 20회로 확대 운영하고 지역 토종브랜드 커피숍 등과 연계한 굿잡카페 운영으로 편안한 환경에서 구직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신규로 예산을 투입해 여성인력개발센터(2곳)와 함께 전문직종 발굴과 맞춤형 창업지원, 여성창업 활성화, 여성일자리 지원정책 추진 등 여성일자리 지역특화 프로그램 5개 사업을 신설해 운영한다.

앞서 시는 지난해 대구형 여성희망일자리 사업과 5개 새일센터 운영 등으로 경력단절여성 1만명 이상 일자리 창출이라는 큰 성과를 거뒀다.

강명숙 대구시 여성청소년교육국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경력단절여성 일자리 1만개 이상 지원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신규로 추진하는 지역특화 프로그램을 실효성 있게 운영하겠다”며 “굿잡버스 등 취업과 연계한 일자리 사업은 상반기에 조기 추진해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에 역점을 두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