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예방 강화 물가 지도점검 등 울진 설 대책 마련
코로나 예방 강화 물가 지도점검 등 울진 설 대책 마련
  • 장인설기자
  • 등록일 2021.01.27 18:31
  • 게재일 2021.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 울진군이 민족 대명절 설 맞이 종합대책 추진에 나섰다. 군은 26일 대책회의를 열고 설 연휴 기간 군민 안전, 생활불편 최소화를 위해 9개 분야, 32개 중점과제를 수립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다중집항장소를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대중교통시설, 문화관광시설, 전통시장 등은 방역관리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비, 24시간 대응 상황반을 운영하고 선별진료소도 정상 운영한다. 당직 의료기관·당번 약국 운영과 차질 없는 의료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 추석에 이어 이번 설에도 군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키로 하고 신청 접수중이다.

설 물가 단속에도 돌입한다. 물가대책상황실을 가동하고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물가 지도점검반을 운영할 방침이다.

설 연휴 기간인 2월 11~14일에는 9개 분야 1천54명의 비상근무반을 편성, 24시간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군민 불편을 최소화한다.

전찬걸 군수는 “모두가 안전하고 건강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장인설기자 jang3338@kbmaeil.com

장인설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