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 지난해 인구감소율 전국 2위…하지만 울릉주민 1만 명 희망 있다.
울릉군 지난해 인구감소율 전국 2위…하지만 울릉주민 1만 명 희망 있다.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1.01.27 15:05
  • 게재일 2021.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의 지난해 인구감소율이 광명시에 이어 전국 2위를 기록했지만 울릉(사동)항 준공, 등으로 다양한 기관유치 및 인구증가 정책으로 1만 명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2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인구감소율이 광명시 6.0%에 이어 울릉군이 5.6%를 기록했다. 울릉군 인구는 2019년 9천617명에서 2020년 9천77명으로 540명이 감소했다.

지난해 울릉군 인구가 감소한 가장 큰 이유는 코로나19영향으로 관광객이 감소 여행업, 식당, 숙박업소 종업원이 많이 감소했다. 또 울릉군 내 4개 중학교를 울릉중학교로 통폐합하면서 교직원이 많이 감소했다.

하지만, 울릉군 인구는 앞으로 많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울릉군의 인구감소는 중학교 통폐합에 따른 감소를 제외하면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언제든지 증가할 수 있는 인구다.

앞으로 울릉군의 인구증가 요인으로는 울릉(사동)항 제2단계 공사 준공으로 해군부대(군함 병력 등 포함), 해양경찰서(경비함 경력포함)신설, 울릉소방서유치로 인구가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울릉(사동)항 제 2단계 공사가 준공됨에 따라 이곳에 정박할 해군함과 울릉해양경찰서 신설로 인구가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울릉(사동)항 제 2단계 공사가 준공됨에 따라 이곳에 정박할 해군함과 울릉해양경찰서 신설로 인구가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울릉경비대(독도)의 많은 의무경찰관이 의경에서 일반 경찰로 바뀐다.  따라서 의경이 제대하면 자동으로 일반경찰관으로 대체된다. 의무경찰은 군 복무를 대신 울릉도에 파견돼 있어 주소를 옮기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일반 경찰관으로 대체되면 많은 경력과 가족 등이 실거주지로 주소를 옮겨야하기 때문에 앞으로 울릉군의 인구는 많이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공항이 건설되면 공항관리 전문인력 등으로 유입되는 인구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1만 명 유지는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울릉군은 이와 함께 인구증가 정책으로 지난 2019년부터 출산장려금을 두 배로 확대했다. 첫째아 680만원, 둘째아 1천160만 원, 셋째자 2천600만 원을 지급한다.

이와 함께 내 고장 내주소 갖기를 주제로 전입홍보, 울릉군 실거주자 전입 안내, 귀농인 소득증대지원 등 다양한 정책을 통해 인구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지난해 인구감소는 울릉군내 4개 중학교 통폐합으로 교사들이 감소했다. 코로나19영향으로 감소는 일시적 현상이다”며“하지만 해양경찰서, 소방서 등 기관 유치를 통해 인구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울릉군도 이에 발맞춰 각종지원을 통해 인구를 늘리를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