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굴비 선물’ 다시 인기…“냄새 잡고 소용량 상품 늘려”
설 ‘굴비 선물’ 다시 인기…“냄새 잡고 소용량 상품 늘려”
  • 연합뉴스
  • 등록일 2021.01.26 18:27
  • 게재일 2021.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명절을 앞둔 26일 서울 이마트 성수점에서 모델들이 굴비 선물세트를 소개하고 있다. 이마트는 올해 설 선물세트 사전 예약 매출을 분석해본 결과 굴비 선물세트가 작년 대비 30.5% 신장했다고 밝혔다. /이마트 제공=연합뉴스

설 선물로 굴비 인기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이달 24일까지 설 선물 세트 예약 판매에서 굴비 세트 매출이 지난해 설 선물 예약 때와 비교해 30.5% 늘었다고 26일 밝혔다.

2018년 설 굴비 세트 매출은 전년 대비 20% 줄었지만, 지난해에는 3.2% 늘었다. 수산 세트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도 2018년 66%까지 내려갔다가 지난해 72.5%로회복했다.

이마트는 굴비 특유의 비린내를 없앤 상품과 소용량 상품이 등장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비린내를 제거하기 위해 연잎으로 굴비를 싼 선물 세트는 2019년 출시돼 매년 완판됐다. 이마트는 이번 설 해당 상품의 물량을 지난해 설보다 30% 늘렸다.

또 1~2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두름(20마리) 단위의 굴비 수요가 줄어든 것을 고려해 5~10마리씩 담은 소용량 상품을 확대했다. 이번 설 굴비 세트 13종 가운데 두름 단위의 상품은 1개뿐이다.

지난해 참조기 어획량이 늘면서 굴비 가격도 하락했다. 이마트의 ‘명품 골드 영광 참굴비 2호’는 지난해 대비 20% 저렴하다.

김슬기 이마트 수산 바이어는 “굴비가 소비자에게 점점 잊히는 것 같았지만 상품성을 강화하면서 다시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