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민생경제 살리기 종합대책 발표... 이철우 지사 1월 급여 전액 기부
경북도, 민생경제 살리기 종합대책 발표... 이철우 지사 1월 급여 전액 기부
  • 이시라 기자
  • 등록일 2021.01.26 14:31
  • 게재일 2021.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장단기 53개 사업에 1조761억원 투입
지역사랑상품권 1조원 규모 확대 발행
생계형 차량 취득세 100% 감면 등 다양한 대책

경북도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장기 침체에 빠진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특별본부(TF)를 출범했다.

올해 장단기 53개 사업에 1조761억원을 투입하고 민생경제에 마중물이 될  재정을 신속하게 집행한다.

소상공인 지원 등 33개 사업을 1분기에 조기 시행하고 민생경제 관련뿐만아니라 도정 모든 사업을 빨리 발주한다. 이를 위해 행정 절차를 최대한 앞당기고 예비비도 신속하게 투입한다.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지역사랑상품권을 1조원 규모로 확대 발행하고 지역사랑 상품권으로 세뱃돈, 용돈 주기 캠페인도 전개한다.

소상공인 육성자금 이차 보전은 당초 500억원 규모에서 2천억원으로 확대하고 카드 수수료 지원사업을 새롭게 시행할 계획이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취득하는 생계형 차량 취득세를 100% 감면해주고 점포 환경 개선과 홍보 지원사업을 한다.

코로나19로 자금난을 겪는 중소기업의 정책자금 상환을 1년간 유예하고  기업들의 온라인 판로 확대를 위한 기획전 등을 집중적으로 마련한다. 경영이 악화한 운수업계와 여행업계 등에는 재정지원을 한다.

기부문화 확산 캠페인에도 나선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월 급여 전액을 내놓기로 했고 직원들도 자율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출자·출연기관, 시·군, 민간, 기관·단체 등 전반으로 확산해 기부금을 위기 계층 지원에 사용한다는 구상이다.

민생 살리기 특별본부는 5개 반으로 구성해 연중 비상 체제로 가동한다.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경제계와 소상공인, 전통시장, 중소기업, 농업인 등 분야별 대표들로 민생자문단도 구성했다.

/ 이시라 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