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실 드러나자 당 대표직 사퇴
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실 드러나자 당 대표직 사퇴
  • 박형남 기자
  • 등록일 2021.01.25 11:15
  • 게재일 2021.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달 "1월 15일 성추행 사건 발생... 피해자는 당 소속 국회의원인 장혜영 의원”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자 당 대표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오늘 당원과 국민 여러분에게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알리게 됐다”라며 “지난 1월 15일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고 피해자는 당 소속 국회의원인 장혜영 의원”이라고 밝혔다.

배 부대표는 “김 대표가 지난 15일 저녁 여의도에서 장 의원과 당무 면담을  위해 식사 자리를 가진 뒤 나오는 길에 성추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라며 “장 의원은 고심 끝에 18일 젠더인권본부장인 저에게 해당 사건을 알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여러 차례 피해자, 가해자와의 면담을 통해 조사를 진행했고 가해자인 김 대표 또한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라며 “이 사건은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장 의원은 성명을 내고 “함께 젠더폭력근절을 외쳐왔던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  깊이 신뢰하던 우리 당의 대표로부터 평등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하는 충격과 고통은 실로 컸다”라며 “이 문제로부터 진정 자유로워지고자 한다. 그렇게 정치라는 저의 일상으로 돌아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회견에 앞서 대표단 회의를 열고 당 징계 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 제소를 결정하고 당규에 따라 김 대표를 직위해제했다.

피해자인 장 의원은 형사상 고소는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탈당 여부와 관련해 당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