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공공미술 프로젝트’ 내달 마무리
울진군, ‘공공미술 프로젝트’ 내달 마무리
  • 장인설기자
  • 등록일 2021.01.24 20:00
  • 게재일 2021.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포등기산공원 일대에
지역 작가 조각작품 설치
[울진] 울진군이 추진중인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다음달 마무리된다.

24일 군에 따르면 울진의 정체성을 반영한 조각공원을 조성하고 지역 예술가들을 지원하기 위한 공공미술 프로젝트 ‘우리동네 미술사업’을 다음달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지난해 9월 공모를 거쳐 선정된 한국예술인총연합회 울진지회 37명의 작가가 ‘예술·사람마을 빛으로 비추어주리’란 주제로 후포등기산공원 일대에 조각작품을 설치한다. 작품은 쉼터와 포토존 기능을 하게 될 ‘가족사랑’, 친절문화를 알리기 위한 ‘친절’, 수면위로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는 순간을 표현한 ‘환희’, 울진 금강송을 상징하는 ‘하나되는 나무’ 등이다.

전찬걸 군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예술인들을 돕고 군민들에겐 일상생활 속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장인설기자 jang3338@kbmaeil.com

장인설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