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협회 “설 차례상 비용 23만3천750원 예상”
물가협회 “설 차례상 비용 23만3천750원 예상”
  • 연합뉴스
  • 등록일 2021.01.24 18:41
  • 게재일 2021.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인 가족 기준 비용
작년 설보다 11.0% 증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살처분한 산란계 수가 1천만마리를 넘어서며, 지난 22일 특란 10개 산지 가격은 1천697원으로 평년(2016∼2020년) 1월 대비 43.6%, 지난해 1월 대비 45.8% 급등했다. 사진은 24일 서울의 한 마트에서 시민이 달걀을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상당수 차례 용품 가격이 올라 올해 설 차례상을 차리는데 지난해 설보다 비용이 10% 이상 더 든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단법인 한국물가협회는 21일 기준으로 서울과 인천,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전국 6대 도시 전통시장 8곳에서 과일류와 견과류, 나물류 등 차례용품 29개 품목 가격을 조사한 결과 4인 가족 기준 설 차례상 비용은 23만3천750원으로 지난해 설보다 11.0%(2만3천160원) 늘었다고 24일 밝혔다.

조사 품목 중 21개 품목 가격이 상승했고 7개 품목은 가격이 내렸다.

과일류 중에서는 사과가 상(上)품 5개 기준으로 22.3%, 배는 12.5% 각각 올랐다. 물가협회는 제수용과 선물용 수요가 늘고 있지만 지난해 장마와 태풍으로 인한 낙과와 화상병 피해로 공급이 받쳐주지 못하면서 대과(大果)를 중심으로 추가로 가격이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견과류 중에서는 밤과 대추 가격이 올랐다. 밤 1kg 구매 비용은 평균 8천70원으로 지난해 설 때 7천880원보다 2.4% 올랐고 대추(400g) 가격은 12.1% 상승했다. 다만, 곶감(상품 10개) 가격은 6.5% 하락했다.

나물류도 최근 한파 등으로 인한 작황 부진에 따라 출하량이 감소하며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파(1단)는 지난해보다 100% 가격이 올랐고 시금치와 도라지 역시 각각 32.0%,8.6% 오른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무 가격은 35.7% 하락했다.

육류는 쇠고기(국거리 양지 400g)와 돼지고기(수육용 목삼겹 1kg) 가격이 지난해 설 때보다 각각 25.7%, 17.6% 올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