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성평등지수, 전국 광역지자체 중 꼴찌
경북 성평등지수, 전국 광역지자체 중 꼴찌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1.01.21 20:09
  • 게재일 2021.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 분야 최하위 점수 이어
경제활동·의사결정도 15위에
국가 지수는 5년째 상승
우리나라의 국가성평등지수는 5년째 상승했지만, 대구와 경북의 성평등지수는 내려 앉았다. 특히, 경북의 성평등지수는 전국 16개 광역지방자치단체 가운데 꼴찌를 기록했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우리나라의 국가성평등지수가 73.6점으로 전년(73.1점)보다 0.5점 상승해 5년 연속 상승했다고 21일 밝혔다.

성평등지수는 성평등한 사회참여, 여성의 인권·복지, 성평등 의식·문화 등 3개 영역과 경제활동·복지·가족 등 8개 분야로 구성된다. 완전한 성평등 상태는 100점으로 산정된다. 영역별로는 인권·복지가 79.2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성평등 의식·문화 영역이 74.5점, 사회참여 영역이 69.2점으로 나타났다. 분야별로는 의사결정이 38.1점으로 가장 높았다. 정부위원회 위촉직 위원과 4급 이상 여성 공무원 비율이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정부위원회의 여성 비율은 2018년 41.9%에서 2019년 43.0%로 1.1%포인트(p) 올랐다. 4급 이상 남성공무원에 대한 여성 공무원의 비율은 지난해 19.3%로 전년(17.2%)보다 2.1%p 올라갔다.

하지만 대구와 경북의 지난해 성평등지수는 낙제점에 가까웠다. 경북의 성평등지수는 16개 광역지방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낮았으며, 대구는 상위에서 중상위로 떨어졌다.

여가부에 따르면, 전국 16개 광역 지방자치단체별로 성평등지수가 가장 낮은 ‘하위 지역’은 경북을 비롯해 경남, 전남, 충남이 차지했다. 반면 광주, 대전, 부산, 제주는 ‘상위 지역’에 이름을 올렸다. 대구는 경기, 서울, 충북과 함께 ‘상위 지역’에 속했다.

구체적으로 경북은 복지(82.6점)에서 꼴찌를 차지한 데 이어 경제활동(70.6점), 의사결정(30.3점), 교육 ·직업훈련(92.2점)에서도 15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8년 ‘상위 지역’에서 2019년 ‘중상위 지역’으로 떨어진 대구도 경제활동(8위), 보건(9위), 가족(16위) 등에서 부진했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관계부처와 협력해 실효성 있는 정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며 변화된 사회상을 반영하고 정책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국가성평등지수 개편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