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과수통합마케팅’ 지난해 매출 6천억 돌파
경북도 ‘과수통합마케팅’ 지난해 매출 6천억 돌파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1.21 20:09
  • 게재일 2021.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경상북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한 과수통합마케팅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는 분석이다.

21일 경북도에 따르면, 소비트렌드 등 유통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역점적으로 추진한 과수통합마케팅사업 판매액이 6천억원을 돌파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경북도 내 과수생산액 1조7천억원의 36.5%다. 특히, 경북도 과수통합마케팅사업의 성장률은 지난 2014년 1천324억원에서 매년 78%의 이상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나타냈다.

또 과수통합마케팅의 구심체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경북과수 통합브랜드 ‘daily’도 814억원의 매출을 올려 2019년 640억원 대비 27%이상 성장했고, 브랜드 마케팅을 통한 수출실적도 540만 달러로 전년 340만 달러 대비 58.8%이상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앞서 경상북도는 복잡한 농산물 유통체계를 개선하고 지나친 가격경쟁을 완화하기 위해 2014년부터 매년 100억원 규모의 통합마케팅조직 육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통합마케팅조직 육성사업은 농산물 유통구조 개선의 일환으로 기존 농협 등 산지유통조직이 개별적으로 하던 마케팅을 시·군단위로 통합해 규모화된 물량으로 신규시장을 개척하고 유통조직별 시장분할, 물량분산 등을 통해 가격경쟁과 홍수출하를 사전에 예방하고 있다.

과수 통합브랜드 ‘daily’는 사과, 복숭아, 자두, 포도를 대상으로 도내 16개 시·군 57개 산지유통센터에서 공동선별을 통해 품목별 상위 50% 이상 되는 상품만 브랜드로 출하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오프라인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지의 판로확대를 위해 국내 최대 온라인 플랫폼인 11번가와 업무협약을 맺는 등 다양한 플랫폼에 상품을 입점하여 온라인 판매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또 대형 유통매장 내 브랜드 전용관 5개소를 운영해 2020년 340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전국 최초로 상표 라벨링기 도입을 통해 낱개 상품에 브랜드 상표를 부착, 소비자가 쉽게 ‘daily’ 브랜드 상품을 접할 수 있도록 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